방송

한국일보

'숙희네 미장원' 송용식, 오정연과 즉석 소개팅 "보조개가 매력적"

정한별 입력 2020.06.05. 10:27

가수 강두에서 배우로 전향한 송용식이 오정연과 깜짝 소개팅을 한다.

오는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스타티비 '숙희네 미장원'에서는 송용식이 러브 스토리를 공개한다.

송용식은 MC 오정연과의 즉석 소개팅 자리를 가지기도 한다.

연타석 홈런으로 용기를 얻은 송용식이 오정연에게 연락처까지 물어본 가운데, 오정연이 애프터 신청을 받아줬을지는 '숙희네 미장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용식이 ‘숙희네 미장원’에서 오정연의 미모를 칭찬했다. 스타티비 제공

가수 강두에서 배우로 전향한 송용식이 오정연과 깜짝 소개팅을 한다.

오는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스타티비 ‘숙희네 미장원’에서는 송용식이 러브 스토리를 공개한다. ‘자두 옆 잘생긴 애’, ‘에릭 닮은 꼴’로 유명세를 떨쳤던 송용식은 이날 연애하는 법을 잊어버렸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송용식은 근황에 대해서도 알린다. 그는 가수의 이미지를 탈피하고자 강두가 아닌 본명 송용식으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영화 ‘성혜의 나라’에서 처음 도전한 베드신의 뒷이야기도 가감 없이 전한다.

이어 송용식은 “연애 안 한 지 4년이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놓다. 그는 심지어 “외로워 죽겠어!”라며 절규까지 했다는 후문이다. 송용식은 동료 배우들과 MT를 가서 진행한 인기투표에서도 0표의 굴욕을 당했다고 전해진다.

송용식은 MC 오정연과의 즉석 소개팅 자리를 가지기도 한다. 그는 “보조개가 진짜 예쁘시네요”라는 말로 오정연의 마음을 녹였다. 송용식의 계속되는 심쿵 멘트로 어색한 분위기가 풀려 핑크빛 기류가 생성됐다.

연타석 홈런으로 용기를 얻은 송용식이 오정연에게 연락처까지 물어본 가운데, 오정연이 애프터 신청을 받아줬을지는 ‘숙희네 미장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북한에서 온 미녀 게스트 이소율도 등장해 스토커에 얽힌 고민을 털어놓을 예정이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