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텐아시아

뉴이스트, 데뷔 3000일 기념 랜선 회식 "오래오래 함께해요"

박창기 입력 2020.06.01. 08:02 수정 2020.06.01. 08:04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가 데뷔 8주년을 축하하는 랜선 회식으로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특히 뉴이스트는 함께한 팬들에게 주는 선물로 감사패를 준비했다.

이렇듯 뉴이스트는 팬들을 생각하는 진솔한 속마음부터 톡톡 튀는 건배사, 신명나는 라이브까지 리얼한 회식 분위기를 펼치며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뉴이스트는 향후 다양한 활동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네이버 V LIVE ‘뉴이스트의 8팔한 회식’ 방송 화면. /사진제공=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가 데뷔 8주년을 축하하는 랜선 회식으로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지난달 31일 데뷔 3000일을 맞은 뉴이스트는 네이버 V LIVE(브이 라이브) 채널을 통해 ‘뉴이스트의 8팔한 회식’을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이들은 포토 타임부터 감사패 작성까지 오롯이 팬들을 위한 시간을 마련했다. 해당 영상은 4억 8000만 하트와 24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꽃가루를 휘날리며 등장한 JR은 초반부터 높은 텐션으로 분위기를 예열했다. 이어 멤버들을 차례로 호명했다. 이들은 개인과 단체 촬영에서 섹시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으로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웃음을 안겼다.

또한 뉴이스트는 3000일 축하 노래를 부른 후 자신만의 건배사를 외치며 고기 먹방을 시작했다. 이어 팬들이 보낸 메시지를 읽으며 지난 8년간의 추억을 떠올렸다.

특히 뉴이스트는 함께한 팬들에게 주는 선물로 감사패를 준비했다. 이들은 “항상 뉴이스트의 행복만을 바라는 러브들, 우리가 더 큰 사랑을 주겠다”면서 “항상 상상 그 이상을 만들어가자”고 밝혔다.

이후 팬들이 직접 참여한 응원법 영상을 보며 “뜻깊은 날에 러브들과 함께 식사하면서 소통도 할 수 있어서 좋았다. 항상 응원해주는 여러분들이 있다는 걸 알기에 굉장히 힘이 된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발전할 거니까 지켜봐 주고 오래오래 함께하면 좋겠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렇듯 뉴이스트는 팬들을 생각하는 진솔한 속마음부터 톡톡 튀는 건배사, 신명나는 라이브까지 리얼한 회식 분위기를 펼치며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뉴이스트는 향후 다양한 활동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