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뭉쳐야 찬다' 유상철, "건강 많이 호전 돼.. 응원 덕분" [종합]

전미용 입력 2020.05.31. 22:28 수정 2020.05.31. 22:39

 유상철이 밝은 모습으로 등장했다.

31일 방송된 JTBC 예능 '뭉쳐야 찬다'에서는 유상철이 건강 상태가 양호해졌다고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성주는 "레전드만 모인 유상철 감독의 팀이다"라며 상대팀을 소개했다.

이에 유상철은 군대스리가 팀의 감독을 맡고 있다고 전했고 최진철은 "여기서 제일 나이가 많지만 선수로 돌아왔다"며 인사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미용 기자] 유상철이 밝은 모습으로 등장했다.

31일 방송된 JTBC 예능 '뭉쳐야 찬다'에서는 유상철이 건강 상태가 양호해졌다고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주는 어쩌다FC멤버들이 시합이 끝난 뒤 사진 찍으려고 몰려들었다며  지난주 지소연 선수와 함께 했던 비화를 전했다. 이에 안정환은 "레전드가 오는 걸 좋아하시는 것 같다. 그래서 준비했다. 오늘은 팀으로 모셨다"며 자신만만해했고 바로 2002 전설들과 국대 선수들이 스페셜 팀으로 등장했다. 

어쩌다FC 멤버들은 "와 뭐야. 2002팀이 왔어."라며 술렁였고 허재는 "어떻게 이겨. 말도 안 돼"라며 당황해했다. 김성주는 "레전드만 모인 유상철 감독의 팀이다"라며 상대팀을 소개했다.

이에 유상철은 군대스리가 팀의 감독을 맡고 있다고 전했고 최진철은 "여기서 제일 나이가 많지만 선수로 돌아왔다"며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운재, 송종국, 박재홍, 김용대, 현영민, 이천수, 최태욱, 김정우도 자신을 소개했다. 막내 김정우는 "대선배들과 있으니까 떨린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팀명인 군대스리가는, 군대 장병들과 경기를 할 때 꾸려진 팀이어서 자연스럽게 군대스리가로 정해졌다고 밝혔다. 

현재 췌장암으로 투병중인 유상철은 "지금도 계속 치료중이다. 또 많이 호전되었다. 힘들지만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잘 치료 받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고, 시합을 걱정하는 정형돈에게 "힘들면 제가 알아서 가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미국, 이탈리아 전, 안정환의 골에 대한 이야기가 공식 질문이라며 "골 넣고 두리번 걸었던 안정환의 모습에 대해 어떤 견해를 가지고 있냐" 물었다. 이에 유상철은 "골 넣고 두리번 했던 거는.. 세리머치를 할 자리를 찾느라 그런 것 같다"고 전했다. 

이야기를 듣던 최진철은 "제가 바로 뒤에 있었다. 솔직히 머리에 맞았는데.. 공을 찾았겠죠?.."라며 말을 흘렸다. 그러자 이천수가 "정환이 형이 공을 찾은 건 사실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