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경제

'나혼산' 기안84, "마무리는 제가".. 하얗게 불태운 야근84

이준현 입력 2020.05.30. 00:30

기안84가 마감을 위해 혼자 야근을 했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야근하며 하얗게 불태운 모습을 보였다.

이에 기안84는 "종석이 나가기 전에 금요일날"라고 다시 제안했지만 당사자도 참석하지 못한다고 말해 웃픈 상황이 그려졌다.

이에, 기안84는 "제가 마감만 끝나면 멍해진다. 아는 사람이 자꾸 마감이 끝나면 왜 휘청이냐고 한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 혼자 산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기안84가 마감을 위해 혼자 야근을 했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야근하며 하얗게 불태운 모습을 보였다.

이날 기안84가 직원들에게 "여러분 이번 주 회식 안돼요?"라고 물었다. 이에 직원들은 "이번 주 안돼요"라고 거절했다. 이에 기안84는 "종석이 나가기 전에 금요일날"라고 다시 제안했지만 당사자도 참석하지 못한다고 말해 웃픈 상황이 그려졌다.

'나 혼자 산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또한, 6시가 되자 직원들은 뒤도 안 돌아보고 퇴근하는 모습을 보였고, 기안 84는 "아무리 도와줘도 만화라는게 마무리는 제가 해야하니까 혼자 할 수 밖에 없다"라며 드라마 '궁예'를 틀어놓고 마감에 열중했다.

마감을 마친 기안84는 잠시 멍한 상태로 있었다. 이에 박나래는 "짠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안84는 "제가 마감만 끝나면 멍해진다. 아는 사람이 자꾸 마감이 끝나면 왜 휘청이냐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