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뉴스엔

한성수 대표, 아내 이름으로 저작권 부당이득 취득? 플레디스 묵묵부답

뉴스엔 입력 2020.05.26. 12:12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 한성수 대표가 아내 이름으로 저작권료를 부당 취득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5월 26일 디스패치는 한성수 대표가 아내 박 모 씨 명의로 그룹 아이즈원 노래 저작권료를 챙겼다고 보도했다.

아이즈원 노래 작사가로 등록된 쏘제이(SO JAY)가 한성수 아내 박 씨라는 것.

한편 한성수 대표가 이끄는 플레디스는 최근 방시혁 프로듀서가 이끄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인수 합병 계약을 체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 한성수 대표가 아내 이름으로 저작권료를 부당 취득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5월 26일 디스패치는 한성수 대표가 아내 박 모 씨 명의로 그룹 아이즈원 노래 저작권료를 챙겼다고 보도했다. 아이즈원 노래 작사가로 등록된 쏘제이(SO JAY)가 한성수 아내 박 씨라는 것.

한성수 대표는 지난 4월까지 Mnet '프로듀스48'을 통해 탄생한 오프더레코드 소속 그룹 아이즈원의 총괄 프로듀서로 활동했다.

이와 관련 뉴스엔은 사실 확인을 위해 플레디스에 연락을 취했지만 1시간째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한편 한성수 대표가 이끄는 플레디스는 최근 방시혁 프로듀서가 이끄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인수 합병 계약을 체결했다. 빅히트는 플레디스 지분을 인수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

(사진=플레디스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