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전소민, SNS 사칭 계정에 분노 "사칭하지 말아달라" [TD#]

김종은 기자 입력 2020. 05. 25. 09:19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전소민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사칭 계정에 분노했다.

전소민은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런닝맨 톡 방 댓글은 제가 아니니 오해하지 않아 주셨으면 합니다. 사칭하지 않아 주셨으면 좋겠어요"라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한편 전소민은 잠정 휴식기에 들어간 지 6주 만에 이날 방송된 SBS '런닝맨'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이후 전소민은 팬들이 혹여나 걱정할까 SNS를 통해 근황을 알리곤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소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전소민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사칭 계정에 분노했다.

전소민은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런닝맨 톡 방 댓글은 제가 아니니 오해하지 않아 주셨으면 합니다. 사칭하지 않아 주셨으면 좋겠어요"라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한편 전소민은 잠정 휴식기에 들어간 지 6주 만에 이날 방송된 SBS '런닝맨'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더불어 유재석은 "다음 주에 소민이가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고, 양세찬은 "전소민이 이를 갈고 있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전소민은 지난달 2일 건강 회복 등을 위해 한 달 정도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렸으며, 소속사 엔터테인먼트아이엠 역시 "전소민이 무리를 한 것 같다. 큰 문제는 없지만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활동을 중단한다"고 전한 바 있다.

이후 전소민은 팬들이 혹여나 걱정할까 SNS를 통해 근황을 알리곤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