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해외 열풍에 높아진 글로벌 위상

뉴스엔 입력 2020.05.25. 08:50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신드롬이 국내를 넘어 세계로 확장되고 있다.

최근 '사랑의 불시착'이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배우 손예진이 출연한 영화, 드라마를 찾아 보는 해외 팬들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고, 오랜 기간 꾸준히 흥행작을 만들며 다양한 캐릭터 연기를 펼친 그녀의 필모그래피에 대해 감탄하게 됐다는 팬들의 반응이 각종 해외 웹사이트들을 통해 올라오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아름 기자]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신드롬이 국내를 넘어 세계로 확장되고 있다. 이로 인해 손예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손예진 팬덤’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다.

최근 '사랑의 불시착'이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배우 손예진이 출연한 영화, 드라마를 찾아 보는 해외 팬들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고, 오랜 기간 꾸준히 흥행작을 만들며 다양한 캐릭터 연기를 펼친 그녀의 필모그래피에 대해 감탄하게 됐다는 팬들의 반응이 각종 해외 웹사이트들을 통해 올라오고 있다.

손예진의 패션, 뷰티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해외 패션 매거진에서 윤세리로 분한 손예진의 패션과 메이크업을 분석한 내용이 비중있게 다뤄지는가 하면, 그녀가 사용한 브랜드 해외 SNS에서도 손예진의 드라마 속 장면을 활용한 콘텐츠 공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유튜브와 SNS에도 다양한 국적의 해외 팬 채널들이 개설되고 있다. 구하기도 힘든 데뷔 시절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자료들을 모아 올리며 적극적인 응원 열기를 보여주고 있는 것. 아시아는 물론 미주 지역, 중동, 유럽 등 국가들도 다양하다.

최근 '사랑의 불시착'이 일본 넷플릭스에서도 3주 내내 1위를 달리며 한동안 가라 앉았던 일본 내 한류 드라마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이번 열풍에 주목하는 부분은 기존 한류가 중년 여성들에 한정되어 있었던 반면, 10대 20대까지 아우르는 전연령대 남녀 노소 모두가 이 드라마에 열광하고 있다는 점이다.

손예진은 일본 내 한국 영화 흥행 베스트 3중 두 작품인 ‘외출’과 ‘내 머리 속의 지우개’로 인해 많은 일본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한류 스타로 이번 ‘사랑의 불시착’으로 인해 그녀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게 됐다.

재벌가의 딸로 태어났음에도 스스로 기업을 세워 상장시키는가 하면 북한에 불시착한 상황에서 능동적으로 상황을 헤쳐가는 현대적인 여성상을 보여준 윤세리 캐릭터가 일본 젊은 여성들의 뜨거운 지지를 얻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이다.

이 같은 드라마의 인기로 인해 손예진은 국내는 물론, 해외 프로젝트 제안까지 받아 차기작을 그 어느 때 보다 신중하게 검토 중이라는 후문.

한편‘사랑의 불시착’ 은 글로벌한 인기를 구가하며 워싱턴 포스트, 포브스, 옵저버, 로튼토마토, IMBD 등 미국의 주요 매체를 비롯, 영국BBC, , 대만 일본 등 주요 일간지, 해외 매체들의 호평을 받으며 K드라마 열풍의 대표주자로 등극했다. (사진=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