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단독] '복면가왕' 류지광 "트로트 아닌 다른 장르 무대 보여주기 위해 출연"(인터뷰)

김예나 입력 2020.05.25. 07:10

트로트 가수 류지광이 '복면가왕'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류지광은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그림일기'로 출연해 방패와 2라운드 대결에서 아쉽게 패했다.

방송 후 류지광은 엑스포츠뉴스에 "트로트가 아닌 다른 장르도 잘 소화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컸다. 사실 준비를 많이 못 한 상태로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돼 아쉬움이 크게 남는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트로트 가수 류지광이 '복면가왕'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류지광은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그림일기'로 출연해 방패와 2라운드 대결에서 아쉽게 패했다.

이날 류지광은 이기찬의 '플리즈(Please)'를 선곡해 촉촉한 감성을 뽐냈다. 1라운드에서 박상철의 '자옥아'를 불러 맛깔나는 트로트 실력을 뽐냈던 류지광은 2라운드에서 특유의 감미로운 중저음 보이스로 실력을 드러냈다.

아쉽게 방패에게 진 류지광은 정체를 밝힌 후 "원래 주장르는 발라드인데 요즘 트로트를 부르다 보니 어려워졌다"면서 멋쩍게 웃음 지었다.

또 류지광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7전 8기로 달려온 결과 트로트로 많은 사랑 받고 있어서 하루하루 감사하고 소중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면서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방송 후 류지광은 엑스포츠뉴스에 "트로트가 아닌 다른 장르도 잘 소화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컸다. 사실 준비를 많이 못 한 상태로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돼 아쉬움이 크게 남는다"고 전했다.

이어 류지광은 "발라드를 부를 때는 아무래도 일정한 톤을 유지해야하기 때문에 호흡이 많이 들어가서 노래 부르기 힘든 것 같다"면서 탈락의 아쉬운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러면서 다른 곡으로 2라운드 대결에 올랐다면 어떤 곡을 골랐겠는지 묻자 류지광은 가수 임재범, JK 김동욱, 환희 등 정통 보컬리스트들을 꼽으며 자신의 보컬 실력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을 드러내보였다.


또 류지광은 "그동안 '미스터트롯'뿐 아니라 '슈퍼스타K'나 '팬텀싱어' 같이 다양한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것 만큼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잘 부를 수 있다는 것을 시청자들에게 꼭 알려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그는 "앞으로 여러 가지 준비해온 다양한 모습들을 양파같이 보여드리고 싶다. 노래는 물론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활약할 류지광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소속사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