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미우새' 이태성 울린 아들 편지 "엄마랑 헤어진 게 아쉬워" [결정적장면]

뉴스엔 입력 2020.05.25. 06:00

이태성 부자가 눈물바다를 만들었다.

5월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이태성과 한승 부자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태성은 한승이의 편지를 읽고 조용히 눈시울을 붉혔다.

아빠의 눈물을 본 한승 군 역시 눈물을 보이며 이태성 엄마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이태성 부자가 눈물바다를 만들었다.

5월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이태성과 한승 부자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태성은 36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이에 한승 군은 생일 미역국부터 피아노 연주까지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어 한승 군은 직접 쓴 편지를 내밀었다. 이태성은 한승이의 편지를 읽고 조용히 눈시울을 붉혔다.

한승 군은 편지에 "아빠는 다른 아빠들보다 젊어서 좋아 그리고 아빠는 영화배우여서 좋아. 근데 아빠는 너무 좋지만 내가 2살 때 엄마와 헤어진 게 좀 아쉬워. 그래도 난 아빠가 최고"라고 적었다.

이에 이태성은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 아빠의 눈물을 본 한승 군 역시 눈물을 보이며 이태성 엄마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이태성은 "아빠는 감동받아 우는 거다. 너는 왜 우냐"며 한승 군의 얼굴을 어루만져 줬다. 그러나 곧 "글씨 좀 잘 쓰라"고 타박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