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편스토랑' 진성, 으리으리한 3층집 공개→혈액암 투병 고백 "죽는구나 싶었다"

김수현 입력 2020.05.22. 23:06

가수 진성이 자신의 3층 집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새로운 편셰프 진성이 등장했다.

이날 편셰프는 진성이었다.

진성은 "암을 앓았지만 우리나라에 있는 식재로로 일어났다. '저는 이러한 걸 먹었습니다. 여러분들도 잡숴보세요'라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고 '편스토랑'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가수 진성이 자신의 3층 집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새로운 편셰프 진성이 등장했다.

이날 편셰프는 진성이었다. 진성의 집은 냉장고만 6대가 있었다. 노래방 겸 작업실부터 사진 전시실까지, 무려 3층까지 진성으로 가득한 그야말로 진성 박물관이었다.

진성은 '비밀의 방'으로 향했다. 각종 약재로 가득한 진성의 약방이었다. 홍삼 젤리는 큰 봉투 가득 있었다. 고풍스러운 약함에서 나온 건 영양제였다. 무릎 관절 약과 뇌건강, 오메가3, 비뇨기과약, 비타민C 등 다양한 영양제를 챙겨먹었다.

진성은 "4년 전 12월 29일이었다. 그날의 기억을 잊을 수가 없다. 림프종 혈액암이왔다. 그리고 심장판막증까지. '인생이 끝나는 구나, 진짜 죽는 구나' 싶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살이 한 달만에 20kg가 빠졌다. 독한 약물이 들어오고 그래서 그랬다. 살아있는 것도 아니고, 꿈을 꾸는 것도 아니었다. 걷기 조차 어려웠다"며 "참 길었던 무명시절이 끝나고 빛을 봤는데 '왜 하필이면 나일까'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진성은 "암을 앓았지만 우리나라에 있는 식재로로 일어났다. '저는 이러한 걸 먹었습니다. 여러분들도 잡숴보세요'라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고 '편스토랑'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shyun@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