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그남자의기억법' 문가영 "김동욱 개그욕심 있어 친해졌죠"(인터뷰②)

한해선 기자 입력 2020. 05. 20. 08:0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문가영(23)이 '그 남자의 기억법' 배우들에 대해 애틋함을 드러냈다.

문가영은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배우 문가영 /사진=키이스트

배우 문가영(23)이 '그 남자의 기억법' 배우들에 대해 애틋함을 드러냈다.

문가영은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 지난 13일 종영했다.

문가영은 극중 차세대 라이징 스타 여하진 역을 맡았다. 여하진은 영화 홍보차 '뉴스 라이브'에 출연했다가 진행자 이정훈과 악연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정훈의 전 연인이 자신의 죽은 절친 정서연(이주빈 분)이었단 것을 알고 죄책감에 시달리며 이별했지만, 이후 두 사람은 재회하고 사랑을 확인했다.

문가영은 이번 작품에서 김동욱과 처음 연인 사이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실제 13살 나이 차이로 어떤 커플의 모습을 보여줄 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문가영은 "이전 작품에서도 나이 차이가 있는 분들과 연기를 해서 이번 작품에서 나이 차이 면에서는 부담이 안됐다"고 말했다.

그는 김동욱과의 현장 첫 만남에 대해 "오빠와의 첫 만남이 기억난다. 나도 낯을 조금 가리고 선배도 낯을 가리는 편이라 거의 한 마디도 못했다. 그런데 오빠도 친해지거나 편해지면 굉장한 반전 매력을 갖고 있다. 애교도 부리고 장난기도 많다. 그래서 촬영 기간에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며 "오빠가 저를 웃기려는 욕심이 있다. 애초에 개그 욕심이 있으셔서 이것저것 던져도 보고 춤도 췄던 기억이 난다"며 웃었다.

두 사람은 상극의 캐릭터 임에도 여느 작품과 다른 결의 달달한 멜로신을 선보였다. 베스트 멜로신을 묻는 질문에 그는 "백허그 신을 꼽고 싶다. 그 장면과 분위기, 연기했을 때 너무 행복했다"며 "엔딩 장면도 너무 기억이 난다"고 답했다.

문가영은 극중 여하진의 동생인 여하경 역의 김슬기와 상당부분 함께 연기했다. 문가영은 김슬기와의 만남에 대해선 "내가 너무 사랑하는 사람이다. 언니와의 장면에선 반이 대사고 반이 애드리브일 정도로 합이 너무 좋았다. 내가 하는 걸 잘 받아주셨는데 그래서 보는 분들도 좋아해주셨던 것 같다. 현장에서 너무 돈독했다"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