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전진서, '부부의'→'가족의' 완성해낸 숨은 핵 [TV와치]

뉴스엔 입력 2020.05.17. 09:52

'부부의 세계'가 대장정의 끝을 내렸다.

5월 1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연출 모완일) 16회분에서는 모두 각자의 자리를 찾아가는 등장인물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전진서는 그 나이대에 맞는 그 누구보다 솔직한 감정선을 표현해내며 '부부의 세계'를 완성시켰다.

전진서가 자신의 세계를 찾아 떠나며 '부부의 세계'는 폭넓은 순간들을 담아내 더 많은 것을 표현할 수 있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부부의 세계'가 대장정의 끝을 내렸다.

5월 1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연출 모완일) 16회분에서는 모두 각자의 자리를 찾아가는 등장인물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태오(박해준 분)는 어느 한 곳 마음 두지 못한 채 정처 없이 떠도는 삶을 보여줬다. 그러면서도 지선우(김희애 분)와 이준영(전진서 분) 주위를 맴돌며 집착에 가까운 광기를 보여줬다.

지선우도 이태오를 완전히 잊은 듯 보였지만 지긋지긋하게 연결된 부부라는 고리를 끊어내지는 못했다. 이는 이태오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끝없이 지선우와 이준영을 놓지 못했다. 오죽했으면 단순한 식사자리에서도 "처음엔 힘들겠지만 서로 노력하다 보면 준영이도 안정될 거고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궤변을 늘어놓았다.

이에 진절머리가 난 것은 지선우뿐만이 아니었다. 자신이 제일 존경하고 좋아하고 사랑하던 아버지의 몰락이 이준영에게는 큰 충격으로 다가왔을 터. 그럼에도 쉽게 끊어내지 못하는 부모들의 관계가 이준영에게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순간이었다.

그 순간 이태오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지선우와 이준영이 지켜보는 순간이었다. 지선우는 이태오를 향해 달려갔고 이준영은 지긋지긋한 두 사람의 관계를 벗어나 자신의 세계로 도망갔다.

그동안 '부부의 세계'를 힘 있게 이끌어 간 인물은 다름 아닌 김희애다. 김희애는 부부가 느끼는 배신과 사랑, 그 안의 소용돌이치는 감정들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극찬을 받아왔다. 자기 자신과 사랑하는 것들을 지켜내면서도 무너지지 않으려고 무던히 애쓰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안겨줬고 때론 분노를, 때론 눈물을 안겨줬다.

이 가운데 또 다른 핵심 인물은 다름 아닌 전진서다. 전진서는 그 나이대 부모의 이혼으로 겪게 되는 사춘기의 방황을 시청자들이 들여다볼 수 있도록 혼란 속에서 피어나는 치기를 잘 표현해냈다.

혹자는 전진서의 방황이 이해되지 않는 감정선이라고 느낄 수도 있다. 그러나 전진서는 그 나이대에 맞는 그 누구보다 솔직한 감정선을 표현해내며 '부부의 세계'를 완성시켰다.

김희애 못지않은 극의 핵심인물이었다. 게다가 김희애가 감정을 완성해내고 몰입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인물이 바로 전진서다. 박해준이 정리되지 않은 감정들을 도처에 널어놓고 애증의 관계들을 조성했다면 언제나 이를 폭발시키는 인물 속엔 전진서가 있었다.

박해준 역시 김희애와 한소희로 인해 무너지고 재건되기보단 그를 가장 흔드는 주축엔 전진서가 있었다. 그만큼 전진서는 극을 이끌어가는 핵심인물이었다.

앞서 시청자들은 '부부의 세계'라는 제목으로 볼 때 단순히 부부간의 관계만이 조명될 것이라 예상했다. 하지만 그 안엔 조금 더 복잡하고 세밀한 '가족의 세계'가 자리하고 있었다.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는 순간 상처는 오로지 부부만의 몫이 아님을 알려주는 대목이다. 전진서가 자신의 세계를 찾아 떠나며 '부부의 세계'는 폭넓은 순간들을 담아내 더 많은 것을 표현할 수 있게 됐다.

이들이 그려낸 '부부의 세계'는 단순히 법적으로 맺어진 사랑하는 관계들을 넘어서 형언할 수 없는 관계들의 질척임이 배합된 순간들의 연속이었다. 또한 그 안에 얽힌 이야기들을 엿볼 수 있는 웰메이드 작품이었다. 비록 '부부의 세계'는 이준영을 기다리는 지선우의 모습으로 끝을 맺었지만 이들의 세계는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다. (사진=JTBC '부부의 세계' 캡처)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