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아시아경제

'삼시세끼' 공효진, '차승원표 거북손 파전'에 "완전 맛있어" 감탄

박희은 입력 2020. 05. 16. 11:21

기사 도구 모음

'삼시세끼 어촌편5'에 첫 손님으로 출연한 공효진이 차승원이 만든 '거북손 파전' 맛에 감탄했다.

15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는 유해진, 차승원, 손호준과 첫 게스트 공효진이 섬에서 생활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공효진이 도착하자마자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은 손님에게 대접할 음식이 마땅치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날 차승원이 파전과 비빔국수를 만드는 사이 공효진은 직접 닭장에서 달걀을 챙기고 거북손을 손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효진 /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화면 캡처
공효진 /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삼시세끼 어촌편5'에 첫 손님으로 출연한 공효진이 차승원이 만든 '거북손 파전' 맛에 감탄했다.

15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는 유해진, 차승원, 손호준과 첫 게스트 공효진이 섬에서 생활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공효진이 도착하자마자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은 손님에게 대접할 음식이 마땅치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에 차승원은 "비빔국수와 거북손 파전이나 먹자"고 말했다.

이날 차승원이 파전과 비빔국수를 만드는 사이 공효진은 직접 닭장에서 달걀을 챙기고 거북손을 손질했다.

이어 그는 차승원이 직접 만든 거북손 파전을 맛보고 "완전 맛있다"고 극찬했다.

또한 달걀과 야채로 음식을 마련한 차승원이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좋은 걸 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하자 공효진은 괜찮다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공효진은 "고향은 서울인데 이런 곳 굉장히 좋아한다"며 섬 생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