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최리, '산후조리원' 출연 확정..엄지원·박하선과 호흡 [공식]

신영은 입력 2020.05.13. 10:51

배우 최리가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 캐스팅 됐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은 '슬기로운 감빵생활', '빅 포레스트' 등을 통해 블랙 코미디가 돋보이는 연출력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확실히 그리고 있는 박수원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최리가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 캐스팅 됐다.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 연출 박수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출산 극복기를 그린 드라마다. 앞서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의 출연 소식에 이어 최리까지 출연을 확정하며 신선한 여배우들의 케미를 기대하게 했다.

최리는 극 중 '이루다' 역에 낙점됐다. 22살의 속옷 쇼핑몰 CEO로 젊고 스타일리시한 모습이 다른 산모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인물이다.

최리는 영화 '귀향'을 시작으로 '그것만이 내 세상',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도깨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하며 호평을 받았다. 매 작품마다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던 것처럼 이번 드라마 '산후조리원'은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은 ‘슬기로운 감빵생활’, ‘빅 포레스트’ 등을 통해 블랙 코미디가 돋보이는 연출력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확실히 그리고 있는 박수원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올 하반기 방영될 예정이다.

shinye@mk.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