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인터뷰 종합] "살 일부러 찌워..편견 깼죠"..유승호가 '메모리스트'로 얻은 것

문지연 입력 2020. 05. 13. 10: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유승호(26)에게 '메모리스트'는 기회와 상처를 동시에 준 작품이 됐다.

유승호는 지난달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안도하 황하나 극본, 김휘 소재현 오승열 연출)을 통해 지난 2000년 '가시고기'로 데뷔한 이후 첫 형사 역에 도전했다.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육감만족 끝장수사극으로, 유승호는 그중 '국가공인 사이코메트리 능력자'라는 독특한 설정의 주인공 동백 역을 맡아 수요일 목요일 밤을 책임졌다.

유승호는 '메모리스트'를 통해 그동안 보여준 바 없던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는 호평을 얻어냈다. 시청률은 3%대로 비록 5%를 넘어서지는 못했지만,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웰메이드 수사극'이라는 평가도 이어졌다. 그 속에서 활약한 유승호의 매력도 대단했던 바.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던 가벼움과 진중함을 오가는 연기는 유승호의 연기인생에 새 장을 열었다.

유승호는 "처음 도전하는 장르라 많은 걱정을 안고 시작했던 '메모리스트'였는데, 드라마 시작 전부터 맨몸 액션도 연습하고, 역할이 경찰이다 보니 겉으로 보여지는 모습까지 신경을 썼다"며 "끝나고 나니 시원섭섭한 마음이 더 크다"는 소감을 밝혔다.

'메모리스트' 촬영 내내 경찰이라는 직업과 초능력, 그리고 지우개와의 신경전 등에 주목해왔다는 그는 "예전부터 어려보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연기를 해서 그런지 저는 이런 직업군을 연기하는 데 자신이 없었다. '뭘 해도 어려보일 것이고 안 어울리는 옷을 입은 걸로 보일 거야'하는 생각이 많았다. 하지만 이번 '메모리스트'를 통해 그런 생각들을 제 스스로도 많이 무너뜨렸고, 주변에서도 긍정적인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앞으로 캐릭터를 선택하는 데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굉장히 고맙고 사랑하는 장면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착한 아이'같기만 했던 유승호는 '메모리스트'를 통해 색다른 옷을 입었다는 평을 받았다.

유승호는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조성하와 함께했던 연기를 꼽았다. 개인적으로 가장 애정을 가지고 촬영했던 장면인 것. 그는 "동백이가 조성하 선배가 연기한 이신웅 차장과 함꼐 했던 장면이 기억에 남았다. 이신웅이 지우개로 몰린 후 다시 상황이 반전돼 동백이가 지우개로 지목이 되는 장면인데, 촬영 현장에서 선배님도 저도 감정을 쏟아부어야 했던 장면이다. 스태프들도 저희 두 배우의 감정을 최대한 건드리지 않으려고 빠르게 세팅하고 움직여주셨다. 지금 생각해도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웰메이드 작품으로 손꼽히는 '메모리스트'지만, 시청률 면에서는 아쉬움이 짙게 남는 바. 유승호는 "상반된 평가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면서도 "저희가 아무리 열심히 하고 재미있게 만든다고 해도 결국 판단은 시청자 분들이 해주시는 거다. 재미있게 봐주신 고정 시청자분들꼐는 정말 감사하다. 하지만 더 많은 시청자분들을 끌어들이지 못했다는 건 분명 저희가 놓친 게 있기 때문일 것"이라며 "시청률이 아쉬운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메모리스트' 각 캐릭터들의 관계성과 그에 얽힌 사건들은 분명 흥미롭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저는 '메모리스트'가 좋다"고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tvN '메모리스트' 제공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여기에 유승호도 상처를 받았다. 극에 몰입하기 위해 체중을 증량했지만, 오히려 '관리를 안 했다'는 오해를 받은 것. 유승호는 "경찰로서 더 단단하고 듬직한 모습을 보이고 싶은 마음에 그렇게 키웠는데, 주변에서 '관리 안 하냐. 턱 선이 없어졌다'는 말을 들으니 제가 노력해서 증량한 것이 아니라, 관리를 못한 것으로 보여져 많이 속상하긴 했다. 실제로 제가 모니터링 했을 때에도 전에 비해 턱 선도 사라지고 뚱뚱해 보이기는 했지만, 얼굴이 잘 나오는 것 보다도 그 캐릭터에 어울리게 맞추는 게 더 중요할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다음 작품엔 날카로운 턱선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이후 종방연에서 보여줬던 유승호의 파격적인 비주얼도 시청자들에게는 화제가 됐다. 그는 마지막 촬영을 마친 직후였던 종방연에 금발로 탈색한 헤어스타일로 등장, 네티즌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유승호는 "사실 한 번도 탈색을 해본 적이 없어서 마지막 촬영 후 도전해봤다"며 "차기작까지 시간이 좀 있어 집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이 뭐가 있을까 고민하다가 혼자 탈색을 해봤다. 지금은 블루로 매니큐어까지 입혔는데, 생각보다 잘 어울리지 않아서 조만간 다시 검정색으로 덮을 예정이다"고 밝히며 웃었다.

사진=tvN '메모리스트' 제공

유승호는 차기작에 대해서도 "현재 코로나 때문에 원래 예정되어 있었던 영화도 하차하게 됐다"며 "지금 주변 이야기만 들어봐도 어떤 작품을 들어가는 것이 쉽지 않을 듯 보인다. 코로나가 잠잠해질 때까지 당분간은 휴식을 하면서 다음 작품을 천천히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승호는 '메모리스트'를 마친 뒤 차가작을 검토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