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굿모닝FM' 뉴이스트 백호 "작업실서 살다시피하며 배워"

뉴스엔 입력 2020.05.12. 08:32

뉴이스트가 앨범 자체 제작 과정을 소개했다.

5월 11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 뉴이스트가 미니앨범 8집 '더 녹턴'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장성규는 "노래를 계속 들었다. 명반이 나왔다. 앨범 사진도 기가 막히다. 예술이다.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뉴이스트 앨범을 멤버들이 직접, 특히 백호가 프로듀싱을 해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뉴이스트가 앨범 자체 제작 과정을 소개했다.

5월 11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 뉴이스트가 미니앨범 8집 '더 녹턴'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장성규는 "노래를 계속 들었다. 명반이 나왔다. 앨범 사진도 기가 막히다. 예술이다.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뉴이스트 앨범을 멤버들이 직접, 특히 백호가 프로듀싱을 해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백호는 "처음부터는 아니고 특정 앨범 이후로 최대한 저희가 하려고 노력했다. 어깨 너머로 배운 것도 많고 작업실에 살다시피 하면서 배우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장성규가 "곡 순서 배열이나 타이틀은 어떻게 정하냐"고 묻자 백호는 "우리는 타이틀곡을 만들자고 생각하고 타이틀을 작업하는 편이다. 이번에 작업하는 곡은 타이틀곡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작업을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 나머지 수록곡은 무드에 맞춰 정한다. 트랙 순서는 기승전결을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뉴이스트의 새 앨범 콘셉트는 '밤'이다. 백호는 "밤을 주제로 최대한 여러가지 시각에서 표현하고 싶었던 앨범이다. '녹턴'이 서정적인 야상곡이 많은데 우리 앨범에서는 최대한 다채로운 분위기의 곡을 수록하려 노력했다"고 소개했다. (사진=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