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삼시세끼5' 공효진, 차승원과 '최고의 사랑' 인연→섬 첫손님 "독고진 씨" [TV캡처]

최혜진 기자 입력 2020. 05. 08. 22:59

기사 도구 모음

'삼시세끼5' 첫손님은 앞서 차승원과 드라마 '최고의 사랑'에서 호흡을 맞춘 공효진이었다.

이내 손님의 정체가 공효진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차승원은 "공효진이냐"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그러다 곧 차승원을 필두로 공효진 맞이에 나섰다.

차승원은 공효진에게 "왜 왔어. 너 왜 왔니"라고 농담을 건넸고, 공효진은 앞서 '최고의 사랑' 속 차승원의 역할명이었던 "독고진 씨"를 외치며 반가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효진 차승원 손호준 유해진 / 사진=tvN 삼시세끼 어촌편5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삼시세끼5' 첫손님은 앞서 차승원과 드라마 '최고의 사랑'에서 호흡을 맞춘 공효진이었다.

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이하 '삼시세끼5')에서는 예측불가한 섬 생활을 시작한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공효진이 항구에 모습을 드러냈다. 배를 타고 섬으로 들어서던 공효진은 제작진에게 가장 먼저 "어제 밥 뭘 드셨냐" "낚시를 나가셨냐"며 멤버들을 걱정했다.

섬에 가까워지자 공효진은 긴장감을 드러냈다. 배에서 한 여성이 내리자 차승원, 유해진은 누구냐" "이렇게 빨리 올 일이 없다"며 당황해했다. 그러다 곧 첫손님임을 직감한 두 사람은 재빨리 몸을 숨겨 깜짝 손님맞이를 준비했다.

이내 손님의 정체가 공효진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차승원은 "공효진이냐"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뒤늦게 손님의 방문을 알게 된 손호준 역시 재빨리 몸을 숨겼다.

그러다 곧 차승원을 필두로 공효진 맞이에 나섰다. 차승원은 공효진에게 "왜 왔어. 너 왜 왔니"라고 농담을 건넸고, 공효진은 앞서 '최고의 사랑' 속 차승원의 역할명이었던 "독고진 씨"를 외치며 반가워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