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365' 막내 형사 려운, 종영소감 "많은 것 배울 수 있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입력 2020. 04. 29. 10:01

기사 도구 모음

'365' 려운이 감사함 가득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 려운은 막내 형사 '남순우' 역을 맡아 극의 활력을 더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365’ 막내 형사 려운, 종영소감 “많은 것 배울 수 있었다”

'365' 려운이 감사함 가득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 려운은 막내 형사 '남순우' 역을 맡아 극의 활력을 더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형사 팀의 막내로 범인 검거에 열정을 쏟아내는가 하면 의리로 똘똘 뭉쳐 동료 형사에 대한 무한 신뢰를 드러내는 등 맡은 역할을 톡톡히 소화해내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려운은 "좋은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는 현장이었고, 성장할 수 있었던 값진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또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한번 마지막까지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종영소감을 남겼다.

한편, 려운은 '365'에 이어 JTBC '18 어게인'으로 또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