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루갈' 최진혁, 혼란 속 자아 찾기 시작..정의 지키는 히어로의 고충

이송희 입력 2020.04.27. 17:49

 '루갈' 최진혁이 히어로의 고충을 드러내며 자아를 찾아갔다.

지난 26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루갈' 10회에서 강기범(최진혁 분)은 점점 인공 눈에게 스스로가 지배당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으며 혼란스러워했다.

이날 최진혁은 공감을 자아내는 의미 있는 말을 전하며 히어로이지만 그 이전에 하나의 인격체라는 인간적인 모습을 드러내어 정의를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아무도 그 진실을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한 역경의 상황을 심도 있게 풀어나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루갈’ 최진혁이 히어로의 고충을 드러내며 자아를 찾아갔다.

지난 26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루갈’ 10회에서 강기범(최진혁 분)은 점점 인공 눈에게 스스로가 지배당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으며 혼란스러워했다. ‘희대의 살인마’라는 누명을 쓰며 악명 높은 인물이 되어버린 강기범은 뉴스에 등장한 황득구(박성웅)과 구원장(유형관_의 거짓 고백에 다시 한번 악인으로 깊게 낙인찍혔다.

강기범은 혼란스러워졌다. 분명 루갈 요원으로서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악의 세력인 아르고스를 퇴치하려고 힘썼으나 진실이 왜곡되어 자신들의 선행이 제대로 보여지지 않는 것에 감정적으로 힘듦을 토로했다.

하지만 극의 말미에 강기범은 강한 도전의식을 보이며 놓인 상황의 판도를 바꿔 반전을 그릴 것을 예고했다.

최진혁은 일반적인 히어로와 달리 인간미 넘치고 스스로에 대한 고민과 생각을 멈추지 않는 남다른 히어로 강기범을 그려내고 있다. 

이날 최진혁은 공감을 자아내는 의미 있는 말을 전하며 히어로이지만 그 이전에 하나의 인격체라는 인간적인 모습을 드러내어 정의를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아무도 그 진실을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한 역경의 상황을 심도 있게 풀어나갔다.

한편 ‘루갈’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OCN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