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뉴스엔

방탄소년단 RM "새 앨범 준비 중, 준비과정 공유할 것" 직접 컴백 예고

뉴스엔 입력 2020.04.17. 18:03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컴백을 직접 예고했다.

방탄소년단 리더 RM(알엠)은 4월 17일 오후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방탄TV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생중계 캡처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컴백을 직접 예고했다.

방탄소년단 리더 RM(알엠)은 4월 17일 오후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방탄TV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RM은 "새로운 걸 해보고자 켜게 됐다. 콘텐츠 이름이 딱히 있는 건 아니고, 콘서트가 연기되거나 취소가 많이 되고 사태가 장기화되며 새로운 걸 해보자는 결론에 다다르게 됐다. 별 건 아니고 이런 시기에도 우리가 서로 연결돼 있고 여러 가지를 같이 하고 있고 공유 방식이 많기에 어떻게 지냈는지 서로 나눠보고자 한다. 앞으로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저희가 어떤 것들을 하는지 저희의 일상을 공유해보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첫 타자로 돼 뭘 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이렇게 켜서 이야기도 하고 하고 있는 걸 하고 같이 책 읽거나 영화 보거나 하면 된다. 우리가 같이 어떻게 연결돼 있는지, 일상을 공유해보자는 취지로 시작을 하게 됐다. 약간 로그 같은데 로그가 아닌 로그"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 새 앨범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도 깜짝 발표했다. 최신작은 지난 2월 21일 발매한 정규 4집 앨범 'MAP OF THE SOUL : 7'(맵 오브 더 소울 : 세븐)이다.

RM은 "사실 이렇게 캐주얼하게 이야기해도 되나 싶다"며 "많은 분들이 예상하고 있을 수도 있는데 우리 앨범이 나올 거다. 앨범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우리의 준비 과정을 공유해드리려고 한다. 어디까지 공유할까 고민이긴 한데 앞으로 공유해보려고 한다. 앨범이 나올 거다. 어떤 노래를 할지, 어떤 스타일의 음악을 할지는 구체적으로 정해진 게 없다. 이제 막 이야기가 시작됐다. 그런 이야기들을 다뤄보려고 한다. 우리의 새로운 결과물이 나온다는 점. 열심히 한번 해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근데 앨범이 언제 나올지 모르겠다. 이제 시작해 만드는 과정을 공유하려고 한다. 만드는 과정이 별로 아름답지 않아서 어디까지 보여드려야 하나 싶다. 늘 아름답지는 않아서 보여주고 싶지 않은 장면도 있을 텐데 뭐가 될지 모르겠지만 열심히 해보겠다"고 덧붙여 음악 팬들의 기대를 더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4월 18일과 19일 각각 낮 12시부터 공식 유튜브 방탄TV를 통해 '방방콘'을 중계한다. 이틀간 총 8부로 구성된 '방방콘'을 통해 지난 콘서트와 팬미팅 실황을 무료로 공개한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