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유지태X이보영 등업은 '화양연화', 멜로 맛집으로 탄생할까(종합)

입력 2020. 04. 17. 15:1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양연화’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 사진=tvN ‘화양연화’

‘화양연화’가 유지태와 이보영의 어른 멜로, 박진영, 전소니의 풋풋한 멜로 두 마리 토끼를 다잡기 위한 항해를 시작했다.

17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날 현장에는 손정현 감독,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GOT7), 전소니가 참석했다.

‘화양연화’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로, 과거 재현(박진영 분)과 과거 지수(전소니 분)의 풋풋했던 사랑 그리고 인생에 찾아온 또 한 번의 ‘화양연화’를 마주한 이들의 운명적 재회와 사랑을 다룬 멜로 드라마다.

유지태와 이보영의 멜로로 주목을 받은 ‘화양연화’. 그런데 손정현 감독은 원래 이보영이 캐스팅 리스트에 없었다며 “저희가 캐스팅 할 때 이보영 씨가 둘째 출산 직후였다. 산후조리원에 있다는 것을 듣고 힘들 거라는 생각에 대본을 집어 넣지 않았는데 대본과 시놉시스가 쌓여있다는 것을 듣고 4부만 넣었다. 이보영 씨가 네 개를 다 읽고 눈물 흘리면서 신속하게 결정해주셨다고 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유지태의 캐스팅에 대해서는 “유지태 씨는 제가 ‘동감’하고 ‘봄날은 간다’ 열렬한 팬이었다. 유지태 씨가 지금 멜로하면 시청자들이 좋아할 것 같더라. ‘올드보이’ 이후로 악역만 하는 것 같다. ‘동감’ 때 순수함을 시청자들이 보고 싶어 할 것 같다”며 유지태에 대한 믿을 드러냈다.

‘화양연화’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 손정현 감독 사진=tvN ‘화양연화’

손 감독의 말처럼 유지태는 극중 아련, 애틋한 멜로를 보여줄 예정. 뿐만 아니라 귀여운 매력도 더해질 거라고. 이에 이보영은 “상대배우 입장에서 연기하면 재현이 20대에 멋있었던 모습에서 지수의 기대와 다른 모습과 살고 있다. 현재와 타협하는 재현의 모습에 지수가 실망한다. 그런 지수를 만나고 나서 예전에 잊어버렸던 재현의 귀여운 매력들이 마구 나온다. 어설프게 나오는 거짓말, 허점들이 매력 있게 보인다. 다른 사람들 아에서 모습과 지수 앞에서 모습이 격차가 커 심쿵하시는 분이 많을 것 같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이를 듣던 유지태는 “다 감독님 손에 달렸다”고 너스레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보영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현장에서 몰입하는 것 같다. 서사나 상황들이 탄탄하게 되어 있어 신경 쓸 게 없었다”며 “실제 제 모습과 지수와 닮지 않았다. 지수는 내면이 단단한 스타일이고, 저는 힘든 상황이 왔을 때 꿋꿋하고 의연하게 이겨낼 수 있을까 싶다. 제가 지수라면 무너져 내렸을 것 같은데, 지수는 옳다고 생각하는 길을 가고 있어 저보다 강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빅진영과 전소니는 극중 유지태와 박보영의 젊은 시절을 그리게 됐다. 전소니는 “제가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장르라 멜로 연기 욕심났고 재현 선배 향한 마음을 가지는 게 (20대의) 지수로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대본 속 재현 선배한테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진영은 “이전에는 개구쟁이 같은 캐릭터를 많이 했는데 재현은 진중한 캐릭터라 쉽지 않았다. 저는 철이 없어서 철이 든 학생 역을 하는 게 어려웠다. 어려운 지점은 살아보지 못했던 시대를 연기했다는 점이다. 그런데 (유지태 선배님께서) 그때도 지금도 사람 사는 건 똑같다고 하셔서, 배경만 달라져서 똑같다는 생각으로 재현에 다가가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아쉽게도 20대와 40대 재현과 지수는 극중에서 한 장면도 마주하지 않는다. 유지태는 “저희가 20대와 40대 이야기가 나뉘어져 있다. (박진영과) 같이 연기할 기회가 없다. 전소니 배우와 진영 배우가 예쁘고 멋있어서 응원하고 있다. 두 분이 그리는 사랑의 밀도가 높으면 높을수록 성인인 지수, 재현이 아련하고 아프기에 응원하는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보영은 “극중 소니 씨와 제 상황이 달라져 있다. 소니 씨는 해맑고 순수한 열정을 갖고 있지만 상황이 급변하고 전 현실에 닿아 있어 같은 점을 찾기보다는 각자 열심히 하고 있다. 20대 예쁜 모습을 소니 씨가 잘 그려주고 저는 제 모습을 충실하게 그려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네 배우는 각자의 케미대해 입을 모아 “좋다”고 말했다. 우선 유지태는 “현장에서 보영 씨의 안정감이 있으며, 드라마를 사랑한다. 그 연기에 대한 열정이 아직까지 뜨겁다. 기계적으로 연기하고 싶지 않다는 마음이 크다. 보영 씨가 그려나갈 미래의 모습이 저 또한 기대된다”며 “좋은 파트너를 만나서 연기할 때 좋은 영향을 받는 것 같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보영도 “저는 선배님이 캐스팅 됐다는 말에 ‘동감’의 모습을 기대했다. 최근에 보여진 선배님은 멜로보다 캐릭터, 악역을 많이 했는데 원래의 자리를 찾으셔서 딱 맞는 옷을 입었다고 생각한다. (멜로의) 시너지가 좋지 않을까 싶다”며 다시 한 번 기대를 바랐다.

‘화양연화’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 손정현 감독 사진=tvN ‘화양연화’

그러면서 이보영은 박진영, 전소니 커플의 케미에 대해 “저는 보면서 간질간질하더라. 예쁘다. 소니 나이였으면 저런 연기를 할 수 있을까 싶더라. (두 분이) 사랑스럽게 연기를 해준다. 저희는 심각하고 감정의 깊이가 있는데 이쪽은 정말 멜로의 예쁨을 최고치를 다 보여준다”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손 감독은 ‘화양연화’를 “'봄날은 간다' 상우가 때가 타 속물이 됐는데 ‘내 딸 서영이’와 만나 개과천선한 이야기다”고 우스갯소리로 표현했다. 그러면서 “인간은 누구에게나 흑역사가 있고, 또 누군가에게나 전성기가 있다.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현재, 지금이 화양연화라는 것을 스며들게 하는 게 제 소박한 바람이다”는 바람을 전했다.

아울러 “‘화양연화’는 재미있는 포인트들이 많다. 2인 1역을 하고 현재와 과거를 왔다 갔다 하는데, 이러한 구조는 영화는 있었지만 드라마는 많지 않았다”며 “현재 두 주인공의 모습에서 노련함과 원숙함을 느낄 수 있고 과거에서는 풋풋함, 아련함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다. ‘화양연화‘는 광장시장의 마약김밥같은 드라마다. 흔하디흔한 음식처럼 첫사랑 만나는 드라마가 많았지만 마약김밥처럼 계속 먹고 싶어지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며 드라마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유지태와 이보영이 그릴 어른 멜로, 박진영과 전소니가 그릴 풋풋한 멜로, 두 가지의 멜로가 어떻게 조화를 이뤄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오는 25일 첫 방송.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