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동아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정통 어른 멜로 지킬 최후의 보루 [종합]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입력 2020. 04. 17. 15:1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유지태와 이보영이 사양산업(?)이 되어가는 정통 멜로의 부활을 주도한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로, 과거 재현(박진영 분)과 과거 지수(전소니 분)의 풋풋했던 사랑 그리고 인생에 찾아온 또 한 번의 '화양연화'를 마주한 이들의 운명적 재회와 사랑을 다룬 멜로물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배우 유지태와 이보영이 사양산업(?)이 되어가는 정통 멜로의 부활을 주도한다. 이들이 보여준 어른 멜로에 기대감을 더해진다.

17일 오후 2시 tvN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손정현 감독,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GOT7), 전소니 등이 참석한 가운데 tvN 새 토일 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이하 ‘화양연화’) 제작 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 됐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로, 과거 재현(박진영 분)과 과거 지수(전소니 분)의 풋풋했던 사랑 그리고 인생에 찾아온 또 한 번의 ‘화양연화’를 마주한 이들의 운명적 재회와 사랑을 다룬 멜로물이다.

이날 제작 발표회에서 먼저 마이크를 잡은 손정현 PD는 “이 작품은 ‘봄날은 간다’의 상우가 속물이 됐는데 ‘내 딸 서영이’를 만나 개과천선하는 내용이다. 광장시장의 마약김밥처럼 계속 보게 되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유지태와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는 출연 이유를 묻는 질문에 입을 모아 ‘화양연화’ 대본을 칭찬했다.
유지태는 “20대와 40대가 느끼는 감성이 대본에 잘 녹여져 있었다. 이런 감성들을 드라마로 꼭 보고 싶었다”고 말했으며, 이보영은 “나도 대본 때문에 출연을 결심했다. 드라마가 아직 시작도 안 했지만 감히 말하자면 지수가 나의 최애 캐릭터가 될 것 같다. 너무 사랑스럽고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박진영과 전소니는 극중 유지태와 이보영이 맡은 재현과 지수의 과거를 연기한다. 90년대를 살아가는 풋풋한 대학생의 연애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에 대해 박진영은 “내가 언제 유지태 선배의 과거 역할을 맡겠나.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유지태 선배님이 목소리가 워낙 좋다보니 그 부분을 닮고 싶더라. 그리고 키 차이가 너무 난다. 그 부분은 아쉽게도 닮을 수가 없었다”며 “유지태 선배님에게서 느껴지는 따뜻한 분위기를 닮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의 상대역인 전소니는 “역할을 누군가와 공유하는 것이 처음이라 모르는 부분이 있었다. 이보영 선배님이 그런 부분을 눈치채셨는지 ‘20년이란 시간은 긴 시간’이라고 해주셨다. 거기에서 용기를 많이 얻었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또한 이들의 과거 연기에 대해 유지태는 “응원하는 마음으로 보고 있다. 둘의 밀도가 높을수록 현재의 재현과 지수가 더 아련해 진다”고 말했으며, 이보영 역시 “둘의 케미는 정말 100점이다. 멜로가 보여줄 수 있는 예쁨을 그대로 보여준다. 보고 있으면 나도 간질간질함을 느낀다”고 칭찬했다.
마지막으로 유지태와 이보영은 극중 파트너로서 서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먼저 유지태는 “현장에서 이보영이 주는 안정감이 있다. 그리고 이보영은 드라마를 사랑하고 연기에 대한 열정도 뜨거운 사람”이라며 “좋은 파트너를 만나 좋은 영향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이보영 역시 “선배님이 캐스팅 됐다는 이야기를 했을 때 나는 ‘동감’ 때의 모습을 보고 싶었다”며 “최근 보여주신 캐릭터와 달리 이제 원래의 자리를 찾으신 것 같다. 딱 맞는 옷을 입은 것 같다”고 말해 ‘화양연화’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CJ ENM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