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단독] 옹성우 "2019년 뜻깊은 마무리..팬들 든든한 버팀목"[인터뷰①]

윤상근 기자 입력 2020. 04. 13. 07:46 수정 2020. 04. 13. 08:53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겸 배우 옹성우(25)에게 2019년은 배우로서 '새로운 시작'을 의미했다.

소속사 판타지오 소속 연습생으로 연기에 더 비중을 두고 데뷔를 준비하며 실력과 성실함을 겸비하며 모두를 기대하게 했던 옹성우는 2017년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최종 경연 순위 5위로 안착, 스타성을 입증한 데 이어 디지털 싱글 'WE BELONG'과 솔로 앨범 'LAYERS',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등을 통해 보컬과 연기가 모두 가능한 아티스트로 자리를 잡는 데 성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9 Asia Artist Awards 신인상 옹성우 인터뷰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배우 옹성우가 2019년 11월 2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스타뉴스 주최로 열린 '2019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베트남'(2019 Asia Artist Awards in Vietnam)에 참석해 배우 신인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하노이(베트남)=이동훈 기자

가수 겸 배우 옹성우(25)에게 2019년은 배우로서 '새로운 시작'을 의미했다. 소속사 판타지오 소속 연습생으로 연기에 더 비중을 두고 데뷔를 준비하며 실력과 성실함을 겸비하며 모두를 기대하게 했던 옹성우는 2017년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최종 경연 순위 5위로 안착, 스타성을 입증한 데 이어 디지털 싱글 'WE BELONG'과 솔로 앨범 'LAYERS',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등을 통해 보컬과 연기가 모두 가능한 아티스트로 자리를 잡는 데 성공했다.

옹성우는 지난 2019년 11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린 2019 Asia Artist Awards(이하 '2019 AAA')에서 배우 부문 신인상을 수상하며 연기자로서 자신의 존재감을 입증했다.

옹성우는 스타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열여덟의 순간'이라는 첫 작품으로 배우 부문 신인상을 받게 돼 정말 기뻤다"라며 "신인상이라는 값진 상의 무게만큼 앞으로 좋은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는 배우가 돼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판타지오

옹성우는 '열여덟의 순간'에서 외로움을 가졌지만 그 누구보다 당차고 단단한 소년 최준우를 연기하며 극에 몰입을 더하는 안정적인 모습과 존재감으로 연기돌로서 연착륙에 성공했다. 옹성우는 이에 더해 '옹비드'라는 수식어로도 주목을 받은 조각 외모로도 여심을 사로잡기도 했다.

옹성우는 '2019 AAA' 신인상이 자신에게 갖는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베트남 현지에서) 입국할 때, 그리고 출국할 때 뜨겁게 응원을 해주셨던 베트남 팬 분들의 모습이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베트남을 방문할 때마다 항상 매우 반갑게 반겨주셔서 감사한 마음입니다. 특히 이번 '2019 AAA'는 배우 옹성우로 인사드린 첫 작품으로 받은 신인상이었기에 제게는 '새로운 시작'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그리고 제 새로운 시작에 대한 응원과 함께 좋은 배우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는 메시지를 제게 함께 주신 것 같아요."

옹성우는 "신인상은 평생 딱 한 번 받을 수 있는 상인데 배우로 그 상을 받게 돼 정말 행복했다. 연말에 잊지 못할 선물과 같은 상을 주신 덕분에 2019년을 뜻 깊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이며 "제가 연기라는 새로운 분야로 인사를 드리게 됐을 때도 제가 두렵지 않게 용기를 내고 활동할 수 있도록 위로(WELO, 옹성우 팬덤) 등 팬들이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셨다"라고 강조했다.

옹성우는 2019년을 되돌아보며 '열여덟의 순간'을 촬영했을 당시가 가장 많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을 이었다.

"'열여덟의 순간'이라는 좋은 작품을 만났고 많은 분들이 제 출발을 응원해주시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촬영 당시도 가장 기억에 남았습니다. 매 촬영마다 스태프, 동료 배우분들이 정말 잘 챙겨주셨습니다. 특히 또래 배우분들도 함께 했던 현장이라 더욱 즐거웠습니다."

-인터뷰②로 이어짐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