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런닝맨' 유재석, 전소민 촬영 도중 병원行 언급 "빨리 쾌차하길, 녹화 걱정마"

입력 2020.04.13. 06:40

'런닝맨' 출연진이 전소민의 쾌차를 기원했다.

1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안보현, 지이수, 송진우, 이주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 중 유재석은 "전소민 씨가 촬영 중 몸이 좀 안 좋아서 병원에 갔다 빨리 쾌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런닝맨' 출연진들 역시 입을 모아 "전소민 화이팅, 얼른 나아라"를 외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런닝맨' 출연진이 전소민의 쾌차를 기원했다.

1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안보현, 지이수, 송진우, 이주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 중 유재석은 "전소민 씨가 촬영 중 몸이 좀 안 좋아서 병원에 갔다 빨리 쾌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방송 중반부터 전소민은 더이상 등장하지 않았다.

'런닝맨' 출연진들 역시 입을 모아 "전소민 화이팅, 얼른 나아라"를 외쳤다. 유재석은 "소민이 녹화를 걱정마라"라고 응원했다.

앞서 전소민 측은 지난달 30일 진행된 SBS‘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촬영 중 컨디션 이상 증세를 느껴 병원을 찾았고 현재 입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19는 아니다. MRI 등 검사를 마치고 당분간 휴식과 치료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런닝맨' 제작진에게도 한달 휴식 의사를 전했다고 했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