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인터뷰⑤]허가윤 "포미닛 때 내 모습은 진짜 나 아냐, 재결합 가능성은.."

이승미 입력 2020.04.09. 12:12 수정 2020.04.09. 12:2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허가윤이 포미닛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 말했다.

성민(이시언)과 준혁(김성철)이 지내고 있는 고시원에서 자살 사건이 발생하고, 의문의 메시지를 통해 죽음이 조작됨을 감지한 두 사람이 개인의 일상생활에 깊숙이 파고든 SNS 범죄의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SNS 추적 스릴러 '서치 아웃'(곽정 감독,㈜디엔와이·㈜FY Entertainment 제작). 극중 해커 누리 역을 맡은 허가윤이 9일 서울 중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009년 걸그룹 포미닛으로 데뷔, 메인 보컬로 활약하며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킨 허가윤. 2016년 포미닛 해체 후 배우로 전향해 MBC '빛과 그림자', tvN '식샤를 합시다2' 등 드라마와 '아빠는 딸', '배반의 장미', '마약왕' 등 영화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그런 그가 '서치 아웃'으로 생애 첫 주연을 맡게 됐다.

극중 그가 연기하는 누리는 인기 인플루언서인 '소원 지기'로 활약하는 준혁과 인연이 있는 흥신소 착한 사람의 사이버 전략 테크팀 브레인. 시크한 츤데레 스타일로 자살로 위장된 SNS를 통해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추적하는 성민, 준혁 을 물심양면으로 도우며 숨겨진 에이스로 맹활약한다.

이날 허가윤은 가수 활동 시절을 언급하며 "사실 가수 때는 제 모습을 다 보여드린 적이 없다. 많은 분들이 포미닛 이미지로 저를 밝고 강한 사람으로 보는데 사실 그런 성격은 아니다. 노래를 직접 만드는 싱어송라이터가 아닌 이상 아이돌은 회사에서 만들어주는 이미지와 컨셉을 가지고 내 모습을 만든다. 포미닛의 모습은 진짜 허가윤이 아니었던 것 같다. 지금은 진짜 허가윤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물론 포미닛 시절도 행복했다. 한편으로는 저를 가수로 기억해주신다는 건 포미닛이 잘 됐었다는 반증이니까 보람이 있다. 포미닛 활동을 잘 해온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현아 외에 모두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포미닛 멤버들. 멤버들과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냐는 물음에 허가윤은 "연기에 대한 이야기는 잘 안한다. 예전에는 팀이라서 같이 잘되야되는 마음에 이야기를 했는데 이제는 개개인의 직업이 된 것 같다. 감히 서로에게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는 느낌이다. 괜히 나의 말이 그 친구에게 상처가 될 수도 있어서 포미닛 때보다 서로에게 말을 조심하게 하는 편이다. 멤버들은 정말 가족같은 느낌이다"고 말했다.

포미닛의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 묻자 "최근에 아이돌 선배님들이 재결합 하시는 팀들이 많지 않았나. 우리도 그런 이야기를 해본 적이 있는데 저희 음악이 강하고 격렬해서 다른 멤버들도 모두 하는 말이 할거면 더 늦기 전에 해야 하고 안할거면 영원히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한다. 물론 다들 나중에는 재결합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상상은 한다"고 답했다.

한편, '서치 아웃'은 신예 연출자 곽정 감독의 장편 영화 데뷔작이다. 오는 4월 15일 개봉.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hcosun.com 사진 제공=(주)디엔아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