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슬기로운 의사생활' 의대 동기 5인방, 배우들이 뽑은 명장면은?

김성현 입력 2020.04.09. 11:1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회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 인기의 중심에는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 다섯 배우의 절친 케미와 빛나는 열연이 있다.

9일, 5회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이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명장면을 직접 꼽아 눈길을 끈다.

조정석은 3화 속 쿨 '아로하' 열창 장면을 꼽았다.

지난 3화의 가장 큰 재미 포인트는 노래방에서 '아로하'를 목청껏 열창하던 과거 5인방의 풋풋한 모습이었다. 혼자 컨셉을 잡고 진지하게 등장한 익준(조정석)이 분위기를 잡고 노래를 시작했지만 이내 송화(전미도)에게 파트를 뺏기고 정원(유연석), 준완(정경호), 석형(김대명)의 단체 코러스에 밀려 당황하는 모습이 그려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후렴 부분에서는 5인방 모두 노래에 심취, 목이 터져라 떼창을 해 폭소를 유발했다. 조정석은 "촬영이 아니라 진짜 친구들과 노래방에 놀러 온 것처럼 현장에서도 너무 즐겁게 촬영한 장면이다. 현장에서 재미있게 찍은 만큼 방송 후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기억에 남는다"라며 '아로하' 열창 장면을 5인방 최고의 케미 장면으로 꼽았다.

유연석은 2화 속 칼국수 먹방 장면을 꼽았다.

유연석이 밝힌 절친 케미 장면은 2화에 등장한 칼국수 먹방씬이다. 이 장면은 극 중 5인방의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이 20년 우정을 입증,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여기에 각양각색 5인방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가 한눈에 드러나 재미를 더했다.

특히 친구들을 챙기느라 정작 본인의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폭발한 정원의 반전 매력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유연석은 "오래전부터 함께 지내온 친구처럼 호흡이 너무 잘 맞아서 서로 놀라워하며 촬영했던 기억이 있다. 그만큼 5인방의 케미가 돋보이고 재미있었던 장면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정경호는 5인방 티키타카가 돋보였던 3화 속 장면을 선정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속 5인방의 대화는 언제나 빈틈없이 유쾌하고 흥미로워 집중하게 하는 매력이 있다. 특히 지난 3화에서 아로하 노래를 듣던 준완이 "나 이 노래 잘 불러. 내가 이 노래로 여럿 울렸지"라고 한마디 하자마자 "그치 하와이에서" "하와이?" "뭐?" "왜 뭐" "하와이에서 뭐 있었지?" "무조건이지"라며 쉴 틈 없이 주고받는 5인방 티키타카는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정경호는 "5인방이 함께하는 씬에서 빠지지 않는 티키타카가 이들의 찐우정을 가장 잘 보여주는 장면인 것 같다. 특히 쉼 없이 펼쳐지는 티키타카 속에서 전혀 다른 캐릭터임에도 묘하게 닮은 듯한 다섯 친구의 모습에서 20년 우정의 깊이와 케미가 느껴지는 것 같다"라며 5인방 환상의 티키타카를 최고의 장면으로 꼽았다.

김대명은 MT 창고에서의 첫 만남을 그린 1화를 꼽았다.

김대명이 선택한 절친 케미 명장면은 99학번 새내기 5인방의 우연한 첫 만남이다. 김대명은 "우정의 역사가 시작된 곳이자 지금까지 5인방이 우정을 이어올 수 있었던 계기가 된 특별한 장면이라고 생각한다. 창고에서 사진 찍는 장면은 진짜 친구들과 놀러 와서 사진 찍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소중한 장면 중 하나이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 장면은 각자 같은 이유로 MT 자리를 벗어난 5인방이 운명처럼 한 공간에서 만나 여차저차해서 친해진, 20년 우정의 서사가 시작된 순간이자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인 결정적 장면이었다.

전미도는 3개월을 준비해 촬영한 4화 속 캐논 합주 장면을 꼽았다.

5인방이 직접 연주한 캐논 합주 장면은 시청자들의 놀라움을 사며 단연 화제를 모았다. 과거 밴드 결성 후 석형이 끝까지 칠 수 있는 캐논을 첫 합주곡으로 선택, 고군분투하는 5인방의 모습은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금씩 실력이 좋아진 5인방의 과거 모습에서 캐논 락 버전으로 전환되며 보여진 현재의 능수능란한 연주 실력은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이 장면을 5인방 최고의 케미 장면으로 뽑은 전미도는 "약 3개월 동안 준비했다. 가장 힘든 작업이었지만 방송을 보면서 오랜 시간 함께 연습해온 과정들이 떠올라 쾌감을 느꼈다. 5인방의 열정과 호흡이 만들어낸 결과물이라 앞으로도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되며, 오늘(9일) 5회가 방송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tvN]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