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中공장 문 닫아"..재정 위기에 '알바'까지(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0.04.07. 23:59 수정 2020.04.08. 00:02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중국 공장 가동 중단으로 위기를 맞았다.

한숨을 내쉬던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중국 마마에게 집안 재정의 위기 상황을 알렸다.

이에 진화는 "중국 공장은 문을 열 수가 없으니까"라며 "3개월 정도 일이 없다"고 알렸다.

함소원은 "대책이 필요하다. 언제까지 공장이 문을 닫고 있을지 모른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중국 공장 가동 중단으로 위기를 맞았다.

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은 가계부를 들여다보며 "미치겠다"라고 혼잣말을 했다. 한숨을 내쉬던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중국 마마에게 집안 재정의 위기 상황을 알렸다.

진화 모자는 게임 중이었다. 함소원은 집안 불을 다 끄고 "요즘 우리 사정이 어려워. 지금 우리 사정이 어떤지 아냐"며 "수입이 평소의 절반이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에 진화는 "중국 공장은 문을 열 수가 없으니까"라며 "3개월 정도 일이 없다"고 알렸다. 중국 정부 지침으로 공장이 일시 정지된 상황이라고. 함소원은 "양쪽에서 같이 벌다가 50%로 수입이 깎인 거다. 근데 지출이 똑같다"며 걱정했다.

함소원은 진화에게 "공과금이 10만 원 나왔다. 예전에는 2만 원 정도였다"고 쏘아붙였다. 결국 마마까지 함께한 가족회의가 열렸다. 함소원은 "대책이 필요하다. 언제까지 공장이 문을 닫고 있을지 모른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함소원은 마마에게 "이대로 살면 큰일날 것 같다. 세달 째 남편 공장 문도 닫지 않았냐. 수입이 반밖에 안 된다. 예전처럼 돈을 쓰면 우리집 경제 큰일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방금 어머니가 냉장고 문 열어놓은 시간을 쟀다. 13초였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3초가 넘으면 전기세 많이 나간다. 문 열기 전에 뭘 꺼낼지 생각하고 바로 꺼내고 닫아야 한다"고 팁을 전수했다.

함소원은 "전등도 마찬가지"라며 "요즘 해가 얼마나 기냐. 앞으로 불은 오후 7시 이후에만 켜야 한다"면서 불호령을 내렸다. 또한 "우리집에 외식은 없다. 빨래는 손으로 빨아야 한다. 저녁에는 세수, 양치만 한다. 물은 쓰고 바로 꺼야 한다. 그래야 절약할 수 있다"고도 강조했다.

남편 진화는 용돈벌이에 나섰다. 중국어 과외를 구하는가 하면 동대문 원단 가게에서 극한 알바를 했다.

처음 해보는 일이 쉽지는 않았다. 진화는 원단을 옮기다 그 무게에 넘어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원단 가게 사장은 "힘이 없으시네. 다른 일 할게요"라는 말을 해 씁쓸함을 안겼다.

샘플용 원단 자르기 작업이 이어졌다. 일자로 커팅을 해야 하는데 대각선으로 잘려 나갔다. 결국 진화는 요령이 필요 없는 단순 작업에 매진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함소원, 마마는 안타까워하면서도 "힘들게 돈을 벌어야 돈을 아껴쓰는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lll@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