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불청' 새친구 김진 "'남자셋 여자셋'때 이의정 사귀었어야 했다"

뉴스엔 입력 2020.04.07. 23:56

새친구 김진이 이의정과 재회에 반색했다.

4월 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친구 김진이 출연했다.

새친구를 마중 나온 이의정은 김진과 재회에 기뻐했고, 김진은 "'남자셋 여자셋' 때 의정이를 사귀었어야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친구 김진이 이의정과 재회에 반색했다.

4월 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친구 김진이 출연했다.

이날 새친구 김진은 “인터넷 강의 듣는 게 있다. 강의하는 선생님이 ‘불타는 청춘’ 하면 강의하다가 가더라. 그렇게 좋냐고 물으니까 그 시절에 자기가 좋아했던 연예인이 멀리 있다고 생각했는데 같이 늙어가는 게 너무 고소하고 재미있다고 하더라”며 첫등장했다.

제작진이 “유행어 해주실 수 있냐”고 부탁하자 김진은 “너무 옛날인데. 제가 가다가 이랬죠. 안녕. 어색하네요”라며 트레이드마크였던 ‘안녕’을 연발했다.

김진은 “97년이었을 거다. 상대배우 지나갈 때 조금씩 인사하면서 등장시키려고 그랬던 것 같다. 그게 어떻게 하다 보니까 유행어가 된 거다. 그 당시엔 무슨맨 시리즈가 유행이었다. 그래서 안녕맨이 됐을 거다”고 회상했다.

뒤이어 제작진이 “피부가 아직도 좋다”고 말하자 김진은 “아니다. 늙었다. 강원도에 잘 아는 식당이 있다. 7-8년 만에 갔더니 할머니가 딱 보자마자 알아보시더라. 잘 계셨냐고 하니까 너도 이제 늙는구나 하시더라. 저도 늙어야죠 그랬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새친구를 마중 나온 이의정은 김진과 재회에 기뻐했고, 김진은 “‘남자셋 여자셋’ 때 의정이를 사귀었어야 했다”고 말했다. 박재홍이 “마음이 있었냐”고 묻자 김진은 “마음은 둘째 치고 남자에게 잘했다. 남자친구 후원을 잘해줬다”고 말했다. 이의정은 “하지마라”며 말렸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