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불청' 돌아온 곽진영 "2년전 父죽음 후 방송 안하려 했다"

뉴스엔 입력 2020.04.07. 23:21

옛친구 곽진영이 돌아왔다.

이어 곽진영은 "난 이게 방송에 나가는지 모르고 최성국 전화 와서 그 친구(한정수)가 어리다고 생각해서 얼굴이 크다고 이야기한 거였다"며 앞서 최성국과 전화통화하며 한정수에 대해 말한 일을 해명했다.

뒤이어 곽진영은 "그 때 목소리 잠깐 나왔는데 검색어 1위더라. 댓글에 상처 많이 받는다. 아빠가 하늘나라 가신 이후에 방송을 많이 안 하려고 했다. 왜냐면 촬영할 때는 너무 좋은데 이후 여파가 안 좋아서"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옛친구 곽진영이 돌아왔다.

4월 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곽진영이 돌아왔다.

곽진영은 “왜 이렇게 긴장되지? 나답지 않다”며 첫등장 했다. 이어 곽진영은 “난 이게 방송에 나가는지 모르고 최성국 전화 와서 그 친구(한정수)가 어리다고 생각해서 얼굴이 크다고 이야기한 거였다”며 앞서 최성국과 전화통화하며 한정수에 대해 말한 일을 해명했다.

뒤이어 곽진영은 “그 때 목소리 잠깐 나왔는데 검색어 1위더라. 댓글에 상처 많이 받는다. 아빠가 하늘나라 가신 이후에 방송을 많이 안 하려고 했다. 왜냐면 촬영할 때는 너무 좋은데 이후 여파가 안 좋아서”라고 말했다.

또 곽진영은 “그냥 조용히 지내려고 했는데 의외로 시청자분들이 많이 원하더라. 사람들이 왜 ‘불청’ 안 나오냐고, 나올 때 재미있었는데. 날 찾아주시는 분들도 있구나. 최성국 김광규 멤버들은 아니까 보고 싶기도 하고”라며 돌아온 이유를 말했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