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전참시' 홍현희 "고등학생 현빈, 인기 정말 많아..거리 마비될 정도"

이우주 입력 2020.04.05. 00:04

'전참시' 홍현희가 현빈의 고등학교 인기를 떠올렸다.

홍현희는 어렸을 때 인기가 많았다고 자랑했고, 제이쓴은 장모님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확인했다.

학창시절 인기를 회상하던 홍현희는 현빈을 언급했다.

홍현희는 "근처 학교가 현빈이 있었다. 고등학교 연극부였는데 연예인도 아닌데 늘 매진이었다. 김태평하면 난리 났다. 김태평이 나오면 거리가 난리가 났다. 마비가 될 정도"라고 현빈의 인기에 대해 떠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전참시' 홍현희가 현빈의 고등학교 인기를 떠올렸다.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홈쇼핑 촬영을 가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홈쇼핑 촬영일. 화이트데이를 기념해 매니저는 홍현희에게 깜짝 선물을 줬다. 묵직한 선물 상자 안에는 옛날 알사탕이 가득 들어있었다. 홍현희는 어렸을 때 인기가 많았다고 자랑했고, 제이쓴은 장모님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확인했다. 홍현희의 어머니는 "인기가 들끓었다. 중학교 때까지 인기 많았다"고 증명했다.

학창시절 인기를 회상하던 홍현희는 현빈을 언급했다. 홍현희는 "근처 학교가 현빈이 있었다. 고등학교 연극부였는데 연예인도 아닌데 늘 매진이었다. 김태평하면 난리 났다. 김태평이 나오면 거리가 난리가 났다. 마비가 될 정도"라고 현빈의 인기에 대해 떠올렸다.

wjlee@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