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엔터미디어

'부부의 세계' 김희애, 저질 밑바닥 박해준에게 살벌한 저주를

정덕현 입력 2020.04.04. 15:36 수정 2020.04.04. 16:13

바닥 중에서도 이런 바닥이 없다.

아내 몰래 오래도록 바람을 피우고 친구들도 속이게 만든 것도 모자라, 집을 담보로 심지어 아들의 보험까지 건드려 빼낸 돈으로 내연녀의 명품 가방을 사주는 그런 인간.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는 이런 남편의 실체를 하나씩 알게 되면서 무너져가던 아내 지선우(김희애)가 아들 때문에 갈등하던 마음을 다잡고 복수를 결심하는 과정을 담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부의 세계’, 박해준이 바닥 드러낼수록 김희애 복수 기대된다

[엔터미디어=정덕현] 바닥 중에서도 이런 바닥이 없다. 아내 몰래 오래도록 바람을 피우고 친구들도 속이게 만든 것도 모자라, 집을 담보로 심지어 아들의 보험까지 건드려 빼낸 돈으로 내연녀의 명품 가방을 사주는 그런 인간. 게다가 어머니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상주가 되었지만, 상가에서조차 내연녀와 몰래 차 속에서 밀회를 나누는 그런 바닥 중의 바닥이 바로 이태오(박해준)의 실체였다.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이런 남편의 실체를 하나씩 알게 되면서 무너져가던 아내 지선우(김희애)가 아들 때문에 갈등하던 마음을 다잡고 복수를 결심하는 과정을 담았다. 단지 다른 내연녀와 불륜을 맺었다는 사실보다 그를 더 아프게 하는 건 그를 속였다는 것에 대한 배신감이었다. 심지어 사랑까지도.

지선우에게 이태오가 프러포즈할 때 차에서 흘러나오던 스팅의 ‘My one and only one’은 상가 주차장에서 이태오가 몰래 밀회를 나누는 내연녀의 차에서도 흘러나오고 있었다. 그 노래 속 ‘only one’은 거짓이었다. 지선우에서 내연녀 여다경(한소희)을 향하고 있었으니 말이다. 이태오는 여다경과 빨리 정리하라는 설명숙(채국희)에게 뻔뻔하게도 “두 사람을 동시에 사랑한다”고 말했다.

<부부의 세계>는 지선우가 겪는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냄으로서 시청자들을 온전히 그의 입장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그러니 이태오의 그 이중적인 면면들이 낱낱이 드러나면서 무너지고 분노하는 지선우와 똑같은 감정을 공유할 수밖에 없다. 시청자들이 갖는 분노감이 유독 크게 느껴지는 건 이런 관점과 그 관점을 제대로 증폭해 보여주고 있는 김희애의 몰입감 넘치는 연기 덕분이다.

여기에 지선우의 분노를 더욱 크게 만든 건 요양병원에 누워 있는 이태오의 어머니다. 그가 이미 이태오가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아들을 두둔하는 모습은 시청자들마저 공분하게 만들었다. 그 역시 남편의 불륜을 겪었던 인물이었지만 자기 아들만 생각하는 모습 때문이다. “자식 앞날 생각해 용서하고 살라”는 그에게 지선우는 선언한다. “이혼할 겁니다. 빈털터리로 쫓아낼 거구요. 이 동네 다시는 발도 못 붙이게 만들 겁니다. 준영이 영원히 못볼 거예요.”

하지만 이태오의 어머니는 그 불륜이 지선우의 탓이라는 몰상식한 말을 던진다. “바늘 끝 하나 안 들어가는 너랑 사느라 내 아들도 고단했다. 오죽하면 그래. 네가 숨 쉴 틈만 줬어도 한 눈 안 팔았어.” 그 장면에서 지선우가 이태오의 어머니와 눈을 맞추고 던지는 저주들은 마치 살벌한 스릴러의 한 대목처럼 그려진다.

밑바닥을 보여주는 이태오와 그 사실을 알고 절망하는 지선우를 더더욱 분노하게 하는 그 주변사람들. 책방에서 우연히 만나 팽팽한 대결구도를 보여주는 지선우와 여다경. 그리고 이제 이혼을 결심하고 이태오에 복수하기 위해 민현서(심은우)를 여다경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하게 만드는 지선우... 이 일련의 과정들은 이제 복수극의 서막이 올랐다는 걸 말해준다. 제목은 <부부의 세계>지만 그 어떤 스릴러보다 팽팽한 긴장감과 폭발력을 보여줄 지선우의 복수가 갈수록 기대된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