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장재인 "남태현 또 양다리 언급하면 강력대응, 비열한 거짓말 참아야하나"[전문]

최영선 기자 입력 2020.04.03. 10:00 수정 2020.04.03. 10:00

밴드 사우스클럽 남태현의 양다리 논란 해명 후 가수 장재인이 심경을 밝혔다.

장재인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 괜찮다. 앨범 작업하고 있다"며 "한 번만 더 말도 안 되는 이야기하거나 관련 언급할 경우 회사 차원 강대응하는 것으로"라는 글과 영상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장재인이 심경을 토로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밴드 사우스클럽 남태현의 양다리 논란 해명 후 가수 장재인이 심경을 밝혔다.

장재인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 괜찮다. 앨범 작업하고 있다"며 "한 번만 더 말도 안 되는 이야기하거나 관련 언급할 경우 회사 차원 강대응하는 것으로"라는 글과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는 지인들과 기타를 치며 합주 중인 장재인 모습이 담겼다. 이에 대해 장재인은 "얘들아 고맙다 합주 덕에 안정 찾았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하지만 약 1시간 후 장재인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정직하게 삽시다. 지나간 일에 얽매여 다가올 미래를 놓치지 말고"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이후 분노를 참지 못한 듯 "다 참으라고 엮이지 말라고 하는데 비단 저런 비열한 거짓말까지 참아야 하나"라며 탄식을 내뱉었다.

장재인은 지난해 4월 tvN '작업실'을 통해 남태현과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하지만 장재인이 메신저 내용과 함께 남태현의 양다리 사실을 SNS에 폭로해 당시 큰 파문을 일으켰다.

▲ 남태현이 양다리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출처ㅣ'팟빵 매불쇼' 캡처

이후 남태현은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팟빵 매불쇼'에 출연해 양다리 논란에 대해 "양다리는 아니었다. 근데 제가 원인을 제공한 것은 맞다"며 "헤어진 상태에서 다른 분을 만났고, 저 때문에 상처 받으셔서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남태현의 양다리 논란 해명에 장재인이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다음은 장재인 글 전문이다.

저 괜찮아요. 앨범 작업하고 있어요. 한 번만 더 말도 안 되는 이야기하거나 관련 언급할 경우 회사 차원 강 대응 하는 것으로. 얘들아 고맙다 합주 덕에 안정 찾음.

정직하게 삽시다. 지나간 일에 얽매여 다가올 미래를 놓치지 말고. 다 참으라고 엮이지 말라고 하는데 비단 저런 비열한 거짓말까지 참아야 하나. 하.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