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정은, 경찰서 앞 두부 원샷? 첫 등장부터 파격

뉴스엔 입력 2020.04.03. 08:52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정은이 두부 원샷을 한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연출 이재상)가 이번 주 '초연 패밀리'의 첫 등장을 알려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아름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정은이 두부 원샷을 한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연출 이재상)가 이번 주 ‘초연 패밀리’의 첫 등장을 알려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초연(이정은 분)은 단란 주점을 운영하다 염증을 느껴 김밥으로 사업을 변경한 인물. 겉모습부터 범상치 않은 초연이 동생들인 주리(김소라 분), 가연(송다은 분)과 함께 용주시장에 입성하며 파란을 일으킨다고. 이에 어떻게 상인들과 엮이게 될지, 이들이 펼칠 예측불허의 스토리에 관심이 더해진다.

이런 가운데 경찰서에서 나오는 초연의 모습이 포착됐다. 특히 떨떠름한 표정을 짓고 있어 그녀가 어떤 사유로 경찰서에 간 것인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두부를 마시고(?) 있는 초연과 이를 바라보는 주리와 가연의 모습에서는 세 사람의 두터운 애정이 느껴져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평범해 보이지 않는 이들의 모습은 앞으로의 전개가 순탄치 않을 것임이 예감케 하고 있다. 과연 초연이 경찰서에 방문한 사연은 무엇일지, 그들이 펼쳐나갈 이야기는 어떤 모습일지 호기심이 더해진다.

연출을 맡은 이재상 감독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가족극적 요소도 있지만 시장이란 공간에서 벌어지는 사회극적 요소도 많다. 특히 용주시장에 파란을 일으키는 과거가 의심스러운 여자 초연의 등장은 기존 주말극에 없는 흥미로운 요소”라고 밝히며 본방 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사진=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