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휘성, 기절 직전 약물 직거래 CCTV 공개.."인터넷으로 구입"

우빈 입력 2020.04.03. 06:54

수면마취제류 약물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수 휘성이 약물 투약 직전 약을 직거래하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지난 2일 한 매체는 지난달 31일 휘성이 한 남성을 만나 약물을 거래하는 듯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휘성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거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휘성, 약물 투약 직전 직거래 CCTV


수면마취제류 약물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수 휘성이 약물 투약 직전 약을 직거래하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지난 2일 한 매체는 지난달 31일 휘성이 한 남성을 만나 약물을 거래하는 듯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흰색 점퍼를 입은 휘성은 택시에서 내려 판매자로 추정되는 남성과 만났다. 두 사람을 이야기를 나눴고, 휘성은 내용물을 확인한 뒤 검은 봉지를 건네받았다.

휘성은 서울 한 건물에 들어선 지 30분 만에 화장실 내부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쓰러진 휘성의 옆에 있던 검은 비닐봉지에는 주사기와 약병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휘성을 처음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최초 목격자는 "처음에는 아예 제 대답을 이해하지 못하고 이상한 대답을 할 정도로 의식이 없었다 추워서 떠는 듯한, 경련 같은 떨림이 계속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서 발견된 약물은 먀익은 아니지만, 의사 처방 없이 구입할 수 없는 전문 의약품이다. 휘성은 마약 검사에선 음성이 나왔다.

휘성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거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송파경찰서는 약물 입수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