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美 컨트리 가수 조 디피, 코로나19로 사망..향년 61세 [엑's 할리우드]

이덕행 입력 2020.03.30. 09:59

미국의 인기 컨트리 가수 조 디피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29일(현지시간) 빌보드 등 현지 매체는 조 디피가 이날 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조 디피는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조 디피는 1991년 '어 싸우전드 윈딩 로드'로 데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미국의 인기 컨트리 가수 조 디피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향년 61세.

29일(현지시간) 빌보드 등 현지 매체는 조 디피가 이날 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조 디피는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조 디피는 1991년 '어 싸우전드 윈딩 로드'로 데뷔했다. 1990년대 미국 컨트리 음악의 선두주자로 빌보드 '핫 컨트리 송스 차트'에 35개 이상의 상글을 올려놓았으며 그 중 5곡을 1위에 올려놨다. 

또한 '세임 올드 트레인'으로 그래미 최우수 컨트리 컬래버레이션 보컬 부문을 공동 수상하기도 했다. 2010년대에도 다수의 앨범을 발표하며 활동을 이어왔지만 코로나 19로 유명을 달리하게 됐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조 디피 트위터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