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뉴스엔

빅히트 측 "방탄소년단 美투어, 코로나19로 연기 확정"(공식)

뉴스엔 입력 2020. 03. 27. 09:08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방탄소년단의 미국 투어가 연기됐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3월 27일 공식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북미 투어 일정이 조정된다. 당초 4월 25일부터 6월 6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었던 방탄소년단의 미국 투어는 추후로 미뤄진다"며 "날짜가 확정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빅히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미국 투어가 연기됐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3월 27일 공식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북미 투어 일정이 조정된다. 당초 4월 25일부터 6월 6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었던 방탄소년단의 미국 투어는 추후로 미뤄진다"며 "날짜가 확정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당초 4월 25일과 26일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에 위치한 리바이스 스타디움에서 미국 투어의 포문을 연 후 LA, 달라스, 올란도, 아틀란타, 뉴 저지, 워싱턴 D.C 등에서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었다.

그러나 최근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 19 여파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빅히트 측은 "연방 정부 지침을 면밀하게 준수할 것"이라며 예매자들의 예매 권한은 연기된 공연에도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방탄소년단은 4월 11일, 12일, 18일, 19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BTS MAP OF THE SOUL TOUR - SEOUL’ 공연도 취소했다.

이와 관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현재 4월 공연 시점의 감염병 확산 상황이 예측 불가능하고, 공연 인력과 장비 등 국가 간 이동의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다. 사태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20만 관람객과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하고 만에 하나 공연일에 임박해 취소해야 할 경우 해외 관람객 및 공연 관련 업체, 스태프들의 피해가 커질 수 있어 불가피하게 공연 일정을 1개월 여 앞둔 지금 시점에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