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정준 고소예고, 악플러 경고→법적대응 "끝까지 갈 것"(종합)

김소연 입력 2020.03.18. 13:48

배우 정준이 악플러들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정준은 18일 인스타그램에 "이 두 사람은 내일 변호사분과 미팅 후 고소하겠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정준 인스타 악플 고소한댄다"라는 제목의 글에 달린 악플이 캡처돼 있다.

또 정준은 극우주의 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에 올라온 글을 공개하며 "정말 지우지 않을 수 없는 글이라....당신이 진정 사람이냐"고 반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정준이 악플러들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정준은 18일 인스타그램에 "이 두 사람은 내일 변호사분과 미팅 후 고소하겠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정준 인스타 악플 고소한댄다"라는 제목의 글에 달린 악플이 캡처돼 있다. 악플러들은 "저도 대강 저 놈의 행적을 안다. 겉멋으로 교회 다니며 등에 칼꼽은 놈", "교회 저렇게 다니면 안되는데 어느 교회길래 저 지경으로 만들었을까"라며 정준에 막말을 했다.

정준은 "공개적으로 하는 거라 끝까지 갈 거다. 내용 다 캡처했다. 지워도 소용없다.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고통 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야겠다”고 전면전을 선포했다.

또 정준은 극우주의 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에 올라온 글을 공개하며 "정말 지우지 않을 수 없는 글이라....당신이 진정 사람이냐"고 반문했다. 정준의 댓글 목록을 봤다면서 정준과 정준의 가족, 문재인 대통령 등을 모욕하는 내용의 글이다. 정준은 "전 끝까지 가겠다"면서 "열받지 마라. 아직 시작도 안했는데. 얼굴 봅시다"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최근 정준은 SNS에 자신의 정치 성향을 드러낸 뒤 악플에 시달리고 았다.

정준은 "내가 문재인 대통령 좋아하는 게 뭐가 잘못이냐. 공산당이냐. 대통령 좋아한다고 하면 욕하게", "내가 좋아하는 분 응원하는데 왜 욕을 하지요? 그럼 그분들이 무서워서 표현도 못 합니까? 투표도 국민의 권리인 것처럼 내 나라 내가 좋아하는 문재인 대통령 응원도 국민의 권리", "이게 왜 욕을 먹어야 하나" 등 악플러들을 비판하고 악플을 공개 저격했다.

그런데도 악플이 계속되자 정준은 "너무 심한 분들 캡처해서 고소하겠다"고 경고했다. 이후에도 악플이 멈추지 않자 법적 대응을 꺼내 들었다.

정준의 고소 예고에 누리꾼들은 응원했다.

누리꾼들은 "입에 담기도 민망한 말들이다", "끝까지 가길 응원한다", "악플 봐주면 안된다", "선처없이 고소하길 바란다" 등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정준은 지난해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에서 인연을 맺은 김유지와 공개 연애 중이다.

ksy70111@mkinternet.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