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김신영 해명 나서.. 장애인 주차구역이라고?

김유림 기자 입력 2020.03.17. 16:00

개그우먼 김신영이 장애인주차구역 주차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김신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이 '전참시'를 보며 걱정해주셨는데 주차 구역에 대해서 염려해주셔서 사진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해당 방송분에는 김신영의 차량이 파란색으로 칠해진 공간에 주차된 모습이 담겨 있어 일부 네티즌으로부터 '장애인 구역에 주차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그우먼 김신영이 장애인주차구역 주차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개그우먼 김신영이 장애인주차구역 주차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김신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이 ‘전참시’를 보며 걱정해주셨는데 주차 구역에 대해서 염려해주셔서 사진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옆엔 경차 주차고 제 차량은 주차할 수 있는 주차 구역이었다.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신영은 최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일상을 공개했다. 해당 방송분에는 김신영의 차량이 파란색으로 칠해진 공간에 주차된 모습이 담겨 있어 일부 네티즌으로부터 ‘장애인 구역에 주차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것이다.

김유림 기자 cocory0989@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