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이슈]'자가격리 중 日여행' 나대한, 해고 통보..국립발레단 창단 이래 최초(종합)

이승미 입력 2020.03.17. 15:17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체 자가 격리 방침을 어기고 일본 여행을 다녀와 논란이 됐던 발레리나 나대한(28)이 결국 해고됐다.

강수진 예술감독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국가적으로 혼란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며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이 자체 자가격리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임의로 일본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으로 해서는 안되는 일을 저지른 것으로 예술감독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사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체 자가 격리 방침을 어기고 일본 여행을 다녀와 논란이 됐던 발레리나 나대한(28)이 결국 해고됐다.

국립발레단은 16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나대한을 포함해 자가 격리 기간 중 일탈을 범한 정단원 3명에 대해 중징계를 내렸다. 나대한은 해고 조치됐고 같은 기간 사설 기간에서 특강을 진행한 수석무용수 이재우(29)는 정직 1개월, 솔리스트 김희현(33)은 정직 3개월 처분이 내려졌다. 국립발레단이 단원에 대한 징계로 해고 처분을 내린 것은 창단 이래 최초의 일이다.

국립발레단은 "코로나19로 인해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국립단체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며, 이번 사태를 국립발레단을 쇄신하는 기회로 삼고, 기강 확립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립발레단은 지난달 14일~15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백조의 호수'를 공연한 뒤 대구경북 지역에서의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자 단원 예방과 보호 차원에서 같은 달 24일부터 3월1일까지 1주일간 강수진 예술 감독과 130여 명의 단원, 직원 전체에게 자체 자가격리를 가지도록 실시했다.

하지만 나대한은 이같은 지시를 어기고 자가격리 기간 동안 여자친구와 일본 여행을 다녀왔다. 게다가 나대한은 자신의 자가 격리 상태를 인지하지 못한 채 개인 SNS에 여행 사진을 공개했고 이런 나대한의 여행 사진은 곧바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면서 논란을 키웠다. 논란이 일자 나대한은 사진을 삭제했고, 이어 SNS 계정을 폐쇄했다. 함께 일본 여행을 떠난 여자친구 최씨 역시 대중의 비난이 이어지자 SNS를 폐쇄했다.

나대한의 행동에 논란이 일자 국립발레단 강수진 예술감독까지 나서 사과에 나섰다. 강수진 예술감독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국가적으로 혼란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며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이 자체 자가격리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임의로 일본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으로 해서는 안되는 일을 저지른 것으로 예술감독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사죄했다.

이어 "국립발레단은 내부 절차를 거쳐 해당 단원에 대한 징계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 또한 앞으로는 이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국립발레단 단원 관리에 더욱 세심하게 신경쓰겠다"며 "다시 한번 죄송한 말씀을 드리며 우리 국립발레단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국민 여러분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대한은 지난해 방송된 Mnet '썸바디'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smlee0326@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