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엑스포츠뉴스

세정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솔로 앨범 발매..마냥 기뻐요" [엑's 인터뷰①]

박소연 입력 2020.03.17. 08:01

가수 세정이 첫 미니앨범 발매 소감을 전했다.

세정은 첫 미니앨범 '화분' 발매를 앞두고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화분'은 화분에 담긴 작은 생명에게서 받은 감정을 풀어낸 곡으로 세정의 섬세하고 다양한 표현을 담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가수 세정이 첫 미니앨범 발매 소감을 전했다.

세정은 첫 미니앨범 '화분' 발매를 앞두고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화분'은 화분에 담긴 작은 생명에게서 받은 감정을 풀어낸 곡으로 세정의 섬세하고 다양한 표현을 담아냈다. 특히 독특한 음악적 색깔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가 곡작업에 참여했다. 이 외에도 수록곡 '오늘은 괜찮아', 'SKYLINE', '오리발', '꿈속에서 널'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세정은 "떨리고, 처음 선보이는 게 많기 때문에 긴장도 되지만 어렸을 때부터 꿈꾸어오던 일이 진행돼서 마냥 기쁜 것 같다. 처음 노래를 시작할 때부터 '언젠가는 솔로 앨범을 내야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이루어졌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수록곡 작사·작곡에 참여한 세정은 "1년 전부터 곡을 쓰기 시작했다. '화분'뿐 아니라 앨범 전체가 위로를 담으려고 한 부분이 많다. 의지를 주는 위로, 상처를 받아서 다친 걸 치료해 주는 위로, 힐링을 주는 위로 등 다양한 위로가 담겨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선배님들께 조언을 구해보면 경험에서 헤어나와야지 많은 작품을 쓸 수 있다고 말씀해 주셨는데 아직 작사·작곡은 내 경험에서 나오는 이야기가 많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선우정아와의 작업 비하인드도 털어놨다. 세정은 "회사에 먼저 선우정아 선배님과 작업을 하고 싶다고 이야기를 했다. 이후 연락을 드렸는데 흔쾌히 나만을 위한 커스텀 곡을 써주시겠다고 했다. 따로 이야기는 하지 않았지만 딱 내가 원했던 느낌과 멜로디로 곡을 써주셨다. '정말 날 위한 곡이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발표한 곡 '꽃길', '터널'에 이어 '화분' 역시 위로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노래를 부르는 세정 스스로 힐링을 받기도 하냐고 묻자 "특히 '오늘은 괜찮아'를 부르면서 많이 받았다. 내가 나를 위로하면서 쓴 곡처럼 느껴졌다. 아직 제대로 부른 적은 없지만 나 스스로를 위로하게 되는 곡들인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구구단 멤버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세정은 "'화분'과 'SKYLINE'으로 나뉘었다. '화분'은 가장 내 목소리와 비슷하게 담겼고, 사람들에게 다가가는 메시지나 이미지가 맞았다. '스카이라인'은 대중적으로 쓴 곡이라 들었을 때도 가장 대중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타이틀곡으로 왜 안 했지?'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가장 나스럽게 표현된 곡은 '화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엑's 인터뷰②]에서 계속)

yeoony@xportsnews.com /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