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걸스데이 유라 '그남자의 기억법' 특별출연..문가영과 기싸움 '팽팽'

박세연 입력 2020. 03. 16. 14:03

기사 도구 모음

걸스데이 유라가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 특별출연한다.

16일 '그 남자의 기억법' 측은 "걸스데이 유라가 '그 남자의 기억법'에 특별 출연해 첫 방송을 빛내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걸스데이 유라가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 특별출연한다.

16일 ‘그 남자의 기억법’ 측은 “걸스데이 유라가 ‘그 남자의 기억법’에 특별 출연해 첫 방송을 빛내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극중 유라는 콧대 높은 안하무인 톱배우 고유라 역을 맡아 분노 유발자에 등극할 예정.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속 문가영과 유라의 심상치 않은 눈빛 격돌은 단연 눈길을 끈다. 유라는 한쪽 입꼬리를 올린 채 불만 섞인 표정으로 문가영을 바라보고 있다. 문가영은 당황스러운 기색이 역력하다.

살얼음판 같은 분위기 속 두 사람이 같은 의상을 입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는 드라마 촬영장에서 문가영을 견제한 유라가 예정과 다르게 의상을 바꿔 입고 현장에 나선 모습인 것. 누구 하나는 옷을 갈아입어야 하는 상황에서 극중 주연 배우인 유라와 문가영 사이에 어떤 일촉즉발의 상황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 남자의 기억법’ 측은 “유라는 얄미운 고유라 캐릭터를 능청스럽고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임팩트 강한 장면을 탄생시켰다. 캐릭터에 착 달라붙은 맛깔난 연기력으로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고 전하며 “바쁜 스케줄에도 열정적인 열연을 펼쳐준 걸스데이 유라에게 감사드린다. 그의 활약을 본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다. 18일 첫 방송된다.

psyon@mk.co.kr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