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투데이

칸영화제 보험거절, 코로나19에도 강행?

양소영 입력 2020.03.12. 08:21

칸 영화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에도 강행 의지를 드러낸 가운데, 영화제 취소에 대비한 보험 가입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칸국제영화제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영화제가 취소될 경우 보상해 주겠다고 한 보험사 서클 그룹의 제안을 거절했다.

여러 영화제의 보험을 담당하고 있는 서클 그룹은 칸 영화제 측에 '코로나19 옵션'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칸 영화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에도 강행 의지를 드러낸 가운데, 영화제 취소에 대비한 보험 가입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칸국제영화제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영화제가 취소될 경우 보상해 주겠다고 한 보험사 서클 그룹의 제안을 거절했다. 여러 영화제의 보험을 담당하고 있는 서클 그룹은 칸 영화제 측에 ‘코로나19 옵션’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버라이어티는 칸 영화제 측이 보험 거절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칸 영화제 측은 프랑스 매체 피가로를 통해 “보험금이 터무니없이 적었다”며 “불공평한 제안”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현재 코로나19는 유럽에서 빠르게 확산 중이다. 이에 영화제 등 행사들이 줄줄이 취소되고 이있는 상황.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5000명 이상 모이는 행사를 금지했다가 다시 1000명 이상 모이는 행사를 금지하는 등 더욱 엄격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칸 영화제 측은 앞서 “현재까지 우리는 영화제가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 칸 국제 영화제가 취소될 이유는 아직까지 없다”며 강행 의지를 드러냈다. 올해 칸 국제영화제는 5월 12일 개막할 예정이다. 과연, 칸 영화제가 예정대로 개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skyb1842@mk.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