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공유 측 "'원더랜드 출연 검토 중"..초호화 캐스팅 가능성에 '기대'

입력 2020.03.11. 17:23 수정 2020.03.18. 18:05

배우 공유가 김태용 감독의 신작 '원더랜드' 출연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오늘(11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공유가 `원더랜드` 출연을 제안받고 검토 중이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탕웨이를 비롯해 박보검, 배수지, 정유미, 최우식도 `원더랜드` 출연을 제안받았습니다.

박보검과 배수지는 20대 커플로, 정유미와 최우식은 원더랜드를 조정하는 역할로 출연할 전망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공유가 김태용 감독의 신작 '원더랜드' 출연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오늘(11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공유가 `원더랜드` 출연을 제안받고 검토 중이다"고 전했습니다.

`원더랜드`는 김태용 감독이 `만추` 이후 9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입니다.

영화는 보고 싶은 사람을 볼 수 있게 해주는 가상의 세계를 배경으로 합니다.

공유는 아내를 떠나보낸 40대 남성 역을 제안받았습니다.

공유가 출연을 확정하면 탕웨이와 부부로 호흡을 맞추게 됩니다.

앞서 탕웨이를 비롯해 박보검, 배수지, 정유미, 최우식도 `원더랜드` 출연을 제안받았습니다.

박보검과 배수지는 20대 커플로, 정유미와 최우식은 원더랜드를 조정하는 역할로 출연할 전망입니다.

이들 중 일부는 출연을 확정했고 일부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원더랜드` 촬영은 상반기 내 시작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