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방탄 RM 심경, 콘서트 취소+무관중 녹화에 "열불 나기도, 힘나지 않은 2주"

입력 2020.03.11. 10:00

방탄소년단 RM이 4월 콘서트 취소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RM은 지난 10일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7' 비하인드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RM은 콘서트 취소 및 무관중 녹화에 대해 "억울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많이 없으니까 현실적으로"라면서 "방송을 일찍 끝내고 집에 돌아와 혼자 있다가 미친 사람처럼 울화통이 올라오기도 했다. 속상했다"고 심경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탄 RM, 국내 콘서트 취소 및 무관중 녹화 심경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방탄소년단 RM이 4월 콘서트 취소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RM은 지난 10일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7' 비하인드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RM은 콘서트 취소 및 무관중 녹화에 대해 "억울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많이 없으니까 현실적으로"라면서 "방송을 일찍 끝내고 집에 돌아와 혼자 있다가 미친 사람처럼 울화통이 올라오기도 했다. 속상했다"고 심경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1일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7'로 컴백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음악방송 무관중 녹화 진행 및 국내 콘서트 취소 등 팬들과의 만남의 기회가 줄어든 것.

RM은 "그래도 이 앨범이 어딘가에는 남아있어야 하니까, 우리가 이 앨범을 위해 연습했던 시간들이 있고 여러분들의 응원과 사랑도 헛되지 않을 테니까, 그런 것들을 생각하면 정말 열불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방송으로, 미디어의 힘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것이 어디냐. 기다리시면 좋은 소식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희망을 전했다.

또 그는 음악방송에서 팬들을 만나지 못한 점에서 "힘이 나질 않은 2주였다. 컴백을 했는데 앞에 카메라 밖에 없으니까. 그래도 우리가 방송이라도 할 수 있는 것이 어디냐는 마음으로 힘을 내려 했다“며 ”연습을 정말 많이 한 음반인데 아쉽고 슬프다"고 덧붙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