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견자단 은퇴선언 "'엽문4'가 마지막, 진수 담았다"

진향희 입력 2020.03.10. 08:24 수정 2020.03.10. 09:36

'엽문4: 더 파이널'의 견자단이 정통 액션 전격 은퇴 선언를 선언했다.

견자단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엽문4: 더 파이널'이 그의 마지막 정통 액션 영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인터뷰에서 "'엽문4 : 더 파이널'이 나의 마지막 정통 액션 영화가 된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한다. 이 영화가 역사의 한 페이지를 가치 있게 장식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엽문4: 더 파이널’의 견자단이 정통 액션 전격 은퇴 선언를 선언했다.

견자단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엽문4: 더 파이널'이 그의 마지막 정통 액션 영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엽문4: 더 파이널'은 그가 선보이는 '엽문' 시리즈와 액션을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주목 받고 있다.

그는 이번 인터뷰에서 “‘엽문4 : 더 파이널’이 나의 마지막 정통 액션 영화가 된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한다. 이 영화가 역사의 한 페이지를 가치 있게 장식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견자단은 2009년 이래로 11년간 '엽문' 시리즈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오면서 다양한 액션 명장면으로 4편까지 월드 와이드 흥행 성적 3억불 돌파라는 대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또한 그는 “시리즈 영화는 보통 3편부터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힘들지만 ‘엽문’ 시리즈는 달랐고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관객들은 이번에도 결코 실망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영화의 완성도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엽문4 : 더 파이널’은 엽위신 감독과 견자단 주연의 오리지널 제작진이 참여해 시리즈 특유의 완성도 높은 액션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

매 시리즈마다 1대 10 대결, 원탁 위의 대결, 타이슨과의 대결, 엘리베이터 결투씬과 같은 인상 깊은 액션들을 선보여 온 오리지널 제작진이기에 이번에는 어떤 액션 명장면으로 관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시리즈의 대단원을 장식하는 마지막 영화답게 시리즈 전체를 관통하는 진정한 무예의 정신이자, 만인의 스승이자 아버지 ‘엽문’의 마지막 가르침이 고스란히 녹아 들어 있어 더욱 기대를 갖게 한다.

11년을 이어온 견자단의 마지막 ‘엽문’이자 최후의 정통 액션을 확인할 수 있는 ‘엽문4 : 더 파이널’은 4월 개봉 예정이다.

happy@mk.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