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트롯신 막내 일꾼' 정용화 "초심 돌아본 계기 됐다" 소감 [직격인터뷰]

김민지 입력 2020.03.06. 14:21

SBS '트롯신이 떴다(이하 '트롯신')'의 막내 일꾼으로 활약 중인 가수 정용화가 "초심을 다시 돌아볼 수 있었다"는 첫방 소감을 밝혔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트롯신'에서 정용화는 설운도, 김연자, 주현미, 진성, 장윤정 등 국내 최정상 트로트 가수들과 함께 베트남으로 향했다.

정용화는 유쾌한 입담과 재치를 뽐낸 것은 물론, '트롯신'의 막내일꾼으로서 든든한 면모를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민지 기자] SBS '트롯신이 떴다(이하 '트롯신')'의 막내 일꾼으로 활약 중인 가수 정용화가 "초심을 다시 돌아볼 수 있었다"는 첫방 소감을 밝혔다.

정용화는 6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TV리포트에 "선배님들께서 연차가 오래 되셨지만 계속해서 본인의 무대를 발전시키려고 노력하고, 배움의 자세로 음악을 대한다는 것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도 초심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트롯신' 출연의 의미를 더했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트롯신'에서 정용화는 설운도, 김연자, 주현미, 진성, 장윤정 등 국내 최정상 트로트 가수들과 함께 베트남으로 향했다.

정용화는 유쾌한 입담과 재치를 뽐낸 것은 물론, '트롯신'의 막내일꾼으로서 든든한 면모를 보였다. 이에 트롯신들은 정용화에게 '정군'이라는 별명을 붙여주며 애정을 표하기도 했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