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엔

홍상수의 '도망친 여자'도 북미서 개봉

뉴스엔 입력 2020. 03. 03. 17:42

기사 도구 모음

봉준호에게도 있고, 홍상수에게도 있는 것.

홍상수에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감독상)을 안긴 신작 '도망친 여자'가 북미 극장가에 진출한다.

시네마 길드는 그간 '밤의 해변에서 혼자', '북촌 방향', '강변호텔', 이번 '도망친 여자'까지 홍상수 감독의 영화 7편을 북미 극장가에 소개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허민녕 기자]

봉준호에게도 있고, 홍상수에게도 있는 것. 그들의 영화를 ‘최애’하는 해외 배급사가 있다.

홍상수에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감독상)을 안긴 신작 ‘도망친 여자’가 북미 극장가에 진출한다. 미국의 할리우드 리포터와 영국의 스크린 데일리 등 현지 유력 매체들은 3월3일 홍상수 감독의 ‘도망친 여자’가 북미 배급사 시네마 길드(Cinema Guild)에 판권 판매가 완료됐다고 전했다.

봉준호 감독에게 북미 배급사 ‘네온’(Neon)이 있듯, 뉴욕에 소재를 둔 시네마 길드는 홍상수와 ‘끈끈한’ 인연을 자랑하는 업체. 시네마 길드는 그간 ‘밤의 해변에서 혼자’, ‘북촌 방향’, ‘강변호텔’, 이번 ‘도망친 여자’까지 홍상수 감독의 영화 7편을 북미 극장가에 소개한 바 있다.

해외 매체들은 아울러 “홍상수 감독 영화를 다시금 북미 관객들에게 소개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이번 영화는 특히 홍 감독 영화의 기존 마니아들 외에 새로운 팬들을 끌어들일 만한 매력적 요소를 갖춘 작품”이라는 시네마 길드 측 입장을 인용, 보도했다.

프랑스 칸, 베를린, 이탈리아의 베니스 등 세계3대영화제 단골손님으로 꼽혔던 홍상수 감독이 주요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누리기는 이번이 처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 격인 은곰상을 수상한 사례는 2004년 ‘사마리아’의 김기덕 감독 이후 이번이 두번째다. ‘도망친 여자’에서도 주연을 맡은 홍 감독의 연인이자 페르소나 김민희는 앞서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같은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격인 은곰상을 거머쥔 바 있다.

뉴스엔 허민녕 mignon@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