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뉴스

[단독]현빈, 남몰래 코로나19 피해 극복 위해 2억원 기부

전형화 기자 입력 2020.03.03. 12:03

배우 현빈이 소속사도 모르게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2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3일 스타뉴스 취재에 따르면 현빈은 지난달 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극복을 위한 성금으로 2억원을 기부했다.

현빈은 소속사에도 기부 사실을 알리지 않았으며, 사랑의 열매측에도 외부에 공개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해 이 같은 사실이 곧장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단독]현빈, 남몰래 코로나19 피해 극복 위해 2억원 기부

배우 현빈이 소속사도 모르게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2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3일 스타뉴스 취재에 따르면 현빈은 지난달 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극복을 위한 성금으로 2억원을 기부했다. 현빈은 소속사에도 기부 사실을 알리지 않았으며, 사랑의 열매측에도 외부에 공개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해 이 같은 사실이 곧장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현빈은 지난달 21일 소속사 공식 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고 쾌유를 기원하는 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현빈은 편지를 쓴 뒤 기부처를 알아본 뒤 남몰래 기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빈은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이후 차기작으로 선택한 영화 '교섭'이 코로나19 여파로 요르단에서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면서 촬영에 비상이 걸렸다. 그럼에도 안타까운 피해 극복을 위한 기부를 먼저 선택했다는 후문이다.

그동안 현빈은 다양한 분야에 걸쳐 지속적으로 기부 등 선행을 실천해왔다. 지난해에는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기부금을 전한 것은 물론 이전부터 사랑의 열매와 함께 예체능 분야에 재능이 있는 저소득층 청소년들을 위한 기부를 꾸준히 해왔다. 이에 고액 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의 회원 자격을 획득하기도 했다.

또한 현빈은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영유아교육센터(ECCD) 지원사업에 동참하여 학교 설립을 위한 지원을 앞장서기도 하는 등 꾸준한 선행을 이어왔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