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리뷰] '이태원클라쓰', 아들버린 유재명X안보현 눈물..父子 하드캐리에 당했다

백지은 입력 2020.03.01. 10:30

JTBC 금토극 '이태원클라쓰'가 유재명과 안보현의 '부자 하드캐리'에 힘입어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29일 방송된 '이태원클라쓰'에서 장대희(유재명)는 아들 장근원(안보현)을 경찰에 넘기며 박새로지(박서준)과 강민정(김혜은)이 낸 해임안에 대한 반격에 성공했다.

이후 검찰 출석 전 눈물 젖은 포옹을 나누는 장 회장, 장근원 부자를 차갑게 바라보다가, 장근원이 떠나자 "우리도 이만 가지"라는 장 회장의 말에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JTBC 금토극 '이태원클라쓰'가 유재명과 안보현의 '부자 하드캐리'에 힘입어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29일 방송된 '이태원클라쓰'에서 장대희(유재명)는 아들 장근원(안보현)을 경찰에 넘기며 박새로지(박서준)과 강민정(김혜은)이 낸 해임안에 대한 반격에 성공했다.

장근원이 10년 전 뺑소니 사고의 진범이라는 녹음 파일이 공개되면서 '장가'가 발칵 뒤집혔다. 주식은 빠르게 폭락했고 장 회장은 격노했다. 오수아(권나라)는 "회장님 저를 식구처럼 생각하신다고 하셨죠"라며 "장근원 상무 쳐내야 합니다. 죄의 유무와는 별개로 녹음 파일로 인한 '장가'의 불매 운동 또 회사 내 회장님의 입지는요? 이 모든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하나밖에 없습니다. 장근원 상무, 회장님 손으로 직접 내치셔야 합니다"라며 장 회장에 대한 충성심을 내비쳤다. 장 회장은 "'장가'는 나 장대희 그 차제야"라며 '장가'에 대한 집념을 드러내면서도 가족을 제 손으로 버릴 수 없다며 그의 직언을 묵살했다.

오수아는 복도에서 마주친 장근원을 경멸하는 눈빛으로 쳐다보며 "널 내쳐야 한다고 회장님한테 말했었어"라며 "피는 물보다 진하다. 내가 제일 극혐하는 말인데 틀린 말도 아닌가 봐"라고 쏘아붙여 그의 멘탈을 뒤흔들었다.

이후 검찰 출석 전 눈물 젖은 포옹을 나누는 장 회장, 장근원 부자를 차갑게 바라보다가, 장근원이 떠나자 "우리도 이만 가지"라는 장 회장의 말에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장 회장과 함께 향한 곳은 다름 아닌 기자 회견장. 장 회장은 긴급 기자 회견을 열어 장근원이 뺑소니 사고의 진범이라며 인정, 눈물로 사죄했다. 10년 전 사건에 누구보다 깊게 개입했음에도 자신은 하나도 몰랐다는 듯 대국민 사기극을 벌이는 그의 극악무도함과 '장가'를 향한 집념'에 오수아는 경악으로 물든 눈빛으로 입을 틀어막았다.

사실 '이태원 클라쓰'는 연기구멍 없는 드라마이긴 하다. 전 출연진이 캐릭터의 매력을 고스란히 살려내며 극의 텐션을 끌어올린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유재명과 안보현의 존재감은 빛을 발한다. 유재명은 권력을 지키기 위해 아들까지 내치는 잔인한 아버지의 모습을 극악무도하게 그려내며 시청자의 분노게이지를 상승시킨다. 아들을 속이기 위해 거짓 부정을 연기하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까지 완벽하게 속아넘겼을 정도다.

유재명과 호흡을 맞추는 안보현도 마찬가지다. 악역임은 분명하지만 여기저기에서 돌팔매질 당하다 아버지에게까지 버림받는 모습은 모두를 짠하게 만들었다. 아버지의 배신에 눈물 흘리면서도 따뜻하게 한번 안아주지 못했다는 한 마디에 모든 죄를 뒤집어 쓰기로 마음먹은 캐릭터의 복잡한 내면을 완벽한 눈빛연기로 풀어내며 시청자의 시선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이에 힘입어 '이태원 클라쓰'는 1월 31일 4.983%의 시청률로 스타트를 끊은 뒤 매회 상승곡선을 그려나가고 있다. 이날 방송된 '이태원 클라쓰'는 14.8%의 시청률을 기록, 9회 연속 최고 기록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