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핸섬 타이거즈' 강경준, 첫 승리 일조..손지창 "눈빛에 불이.." 칭찬

진주희 입력 2020. 02. 29. 11:11

기사 도구 모음

'핸섬 타이거즈' 강경준 팀의 감격적인 첫 승 현장에서 포효했다.

묵묵히 허슬 플레이를 펼치며 승리에 일조한 강경준에게 같은 팀의 김승현, 문수인은 물론 연예인 농구계의 강자 손지창까지 칭찬을 건넸다.

핸섬 타이거즈는 똘똘 뭉친 선수들의 열정과 에이스 문수인의 대활약 속에 접전을 이어갔고, 감격의 첫 승을 이뤄냈다.

누구보다 열심히 뛰고 경기 중반 핸섬 타이거즈의 첫 필드골 주인공이 되며 승기를 이끌었던 강경준은 다른 멤버들과 얼싸안고 포효하며 승리를 만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핸섬 타이거즈’ 강경준이 팀 첫 승 현장에서 포효했다.SBS 방송캡처

‘핸섬 타이거즈’ 강경준 팀의 감격적인 첫 승 현장에서 포효했다. 묵묵히 허슬 플레이를 펼치며 승리에 일조한 강경준에게 같은 팀의 김승현, 문수인은 물론 연예인 농구계의 강자 손지창까지 칭찬을 건넸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SBS ‘핸섬 타이거즈’에서는 핸섬 타이거즈와 경기도 교육청 ATP의 전국 아마추어 최강전 리그 경기가 이어졌다.

핸섬 타이거즈는 똘똘 뭉친 선수들의 열정과 에이스 문수인의 대활약 속에 접전을 이어갔고, 감격의 첫 승을 이뤄냈다.

누구보다 열심히 뛰고 경기 중반 핸섬 타이거즈의 첫 필드골 주인공이 되며 승기를 이끌었던 강경준은 다른 멤버들과 얼싸안고 포효하며 승리를 만끽했다.

회식 자리에 앉은 멤버들은 약속한 듯이 강경준에 대한 칭찬을 쏟아냈다. 김승현은 “같은 포지션인 경준이가 블락 하고 막 슛도 넣으니까 기분이 좋더라. 경준이가 고생한 만큼 슛이 성공하니까…”라며 강경준의 활약을 자기 일처럼 기뻐했다.

또 문수인은 “경준이 형이랑 같이 뛰는데, 진~짜 열심히 뛴다”며 몸 바친 강경준의 플레이에 감사를 표했다.

이날 2차전을 앞둔 핸섬 타이거즈 앞에는 특별 손님으로 배우 손지창이 방문했다. 농구 붐을 일으킨 ‘마지막 승부’의 주인공이자 실제로도 연예인 농구계의 에이스 슈터인 손지창 역시 강경준에게 “우리 경준 씨는 초반에는 좀 무리가 있지 않나 했는데…요새 눈빛에 불이 나던데?”라며 강경준의 발전한 모습을 인정했다.

감격의 첫 승을 거둔 핸섬 타이거즈의 활약이 계속될 SBS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